입냄새 진단법 "의외로 간단하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사진=머니투데이 홍봉진 기자.

'입냄새 진단법'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 ‘입냄새 진단법’이 올라왔다.

 

서울대학교치과병원 구강내과에 따르면 구취는 성인의 50% 이상이 겪는 흔한 증상이다. 구취는 주변 사람들에게 불쾌함을 주지만 표현을 하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스스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구취 원인으로는 충치나 치주염, 구강건조증, 흡연, 음주, 음식 등 다양하다. 그러나 90% 이사이 구강상태로 발생한다.

구취 진단법으로는 ‘할리미터’(Halimeter)라는 기기가 사용된다.

 

그러나 게시된 글을 보면 더 간단한 방법도 있다. 손등이나 팔에 혀로 침을 묻히고 1~2초 후에 냄새를 맡아보는 방법이다.

이외에도 ▲두손이나 종이컵에 입김을 불어 확인하는 방법 ▲혀의 가장 안쪽을 손가락으로 찍어 냄새를 맡는 방법 ▲혀의 백태를 면봉에 묻히고 냄새를 맡는 방법 등이 있다.

 

  • 0%
  • 0%
  • 코스피 : 3186.10상승 8.5815:32 04/23
  • 코스닥 : 1026.82상승 1.1115:32 04/23
  • 원달러 : 1117.80상승 0.515:32 04/23
  • 두바이유 : 65.40상승 0.0815:32 04/23
  • 금 : 62.25하락 1.4615:32 04/23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 [머니S포토] 열린민주당 예방한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비대위 회의 들어서는 '주호영'
  • [머니S포토] 탕탕탕! 민주당 비대위 주재하는 '윤호중'
  • [머니S포토] 국회 산자중기위, 자료 살피는 성윤모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