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개발 반전?…중국기업 '사업권 인수' 제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 최대 부동산 개발업체인 녹지그룹과 국내 복합쇼핑몰 개발로 사세를 확장중인 서부T&D가 파산 이후 대규모 소송전이 벌어지고 있는 서울 용산국제업무지구의 개발 사업권 인수를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이들은 용산역세권 개발사업의 땅 주인이자 사업시행사인 드림허브프로젝트금융투자(이하 드림허브) 최대주주인 한국철도공사(코레일)로부터 해당 부지와 드림허브 지분을 전액 인수한 뒤 민간출자사들과 함께 100% 민간개발방식으로 전환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번 거래가 성사될 경우 코레일과 민간출자사들간 대규모 소송전을 종식시킬 수 있을 뿐 아니라, 코레일로서는 부채 감축안에 포함된 용산부지 매각안을 일거에 확정짓고 부채비율을 절반 수준으로 떨어뜨릴 수 있을 전망이다.

한편 드림허브는 코레일에 토지대금 반환소송(1조2175억원)과 용산개발 무산에 따른 손해배상소송 9836억원을 합쳐 2조2011억원 소송을 추진 중이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