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용산부지 등 6조4000억 부동산 매각 '부채상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코레일이 용산부지 등 6조4000억원의 부동산자산을 매각, 이를 모두 부채상환에 활용한다.

27일 국토교통부 및 업계에 따르면 코레일은 ▲공항철도(1조8000억원) ▲전국 민자역사(1600억원) ▲성북·서울역 북부(3900억원) ▲용산부지(3조9000억원) ▲용산병원(1300억원) 등을 매각할 방침이다.

이는 지난해 기획재정부가 '부채관리 중점 대상 12개 공공기관'에 매각 가능한 모든 자산을 팔라는 지시에 따른 것이다. 코레일이 국토부에 보고한 매각 대상 자산가치는 총 6조3800억원에 달한다.

한편 기재부는 이달 말까지 부채관리 중점 대상 12개 기관의 자구방안을 제출받은 뒤 2월 초 종합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국토부 한 관계자는 "경기 침체로 공항철도와 몇몇 민자역사 등을 제외하면 매각이 원활하지 않을 수 있다"며 "시기를 조절해가며 매각을 진행할 것"이라고 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