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연휴갈만한곳]경복궁 등 고궁, 조선왕릉 무료개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복궁 온돌방 체험 및 세배드리기 행사(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경복궁 온돌방 체험 및 세배드리기 행사(제공=문화재청 보도자료)


설날은 전통명절이기 때문일까. 고궁을 찾는 이들이 적지 않다. 이들에게 희소식이 있다. 바로 무료입장이 가능하진 것.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과 ‘설날 당일’(1. 31.)에 경복궁 등 궁궐과 종묘, 조선왕릉을 무료개방하고, 설 연휴기간 중에는 관람객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설맞이 문화행사를 다채롭게 마련했다고 27일 밝혔다.

단 창덕궁 후원은 제외된다.

올해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을 ‘문화가 있는 날’로 지정, 운영함에 따라 오는 29일(수)부터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에 4대궁과 종묘, 조선왕릉을 무료개방한다.

그리고 ‘문화가 있는 날’ 시행을 기념해 무형문화재 공연 행사가 오는 28일 낮 12시 30분에 정부대전청사 내 지하 1층 중앙홀에서 열리는데, 국악인 오정해 씨의 사회로 무형문화재 예능보유자의 ‘4인 4색’ 공연, 한국문화재보호재단 예술단의 무대 등이 40분간 펼쳐진다.

한편, 설 연휴 기간 중 ▲ 경복궁 함화당(咸和堂)과 집경당(緝敬堂)에서는 오는 30일부터 2월 1일까지 ‘온돌 체험 및 세배 드리기 행사’가 열린다. ▲ 창경궁 숭문당(崇文堂)에서는 무의탁 홀몸 어르신(40여명)을 모시고 창경궁 관람을 안내한 후 창경궁 직원들이 합동세배를 올리고, 세화(歲畵, 새해 첫날 세시풍속의 하나. 새해를 송축하고 재앙을 막는다는 취지로 왕과 신하들이 서로 주고받던 그림)를 나누어드리는 ‘설맞이 무의탁 홀몸어르신 초청행사’가 30일 하루 동안 열린다.

이 외에도 설 연휴 기간 중 ▲ 덕수궁 함녕전(咸寧殿) ▲ 영릉(세종대왕유적관리소, 경기 여주) ▲ 현충사(충남 아산) ▲ 칠백의총(충남 금산)에서 새해맞이 한글 소망 써주기, 소원성취 복조리 나누기, 윷놀이․투호 등의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관리소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한복 착용 관람객의 4대궁, 종묘, 조선왕릉 무료입장(창덕궁 후원 제외)은 당초 명절에만 가능했지만 지난해 10월부터는 연중 상시로 가능하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