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열심히해', '살빼라'...어른의 덕담, 아이에겐 악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014년 설 연휴가 다가왔다. 세뱃돈이라는 부담이 있긴 하지만 설날을 맞아 아이들에게 덕담을 해주고 싶은 경우도 적지 않은 터. 하지만 아이들의 시각에서는 덕담이 덕담으로 들리지 않나보다.

교육전문그룹 비상교육(대표 양태회)의 중등 종합학원 브랜드 ‘비상아이비츠(www.ivytz.com)’가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을 앞두고 지난 1월 14일부터 20일까지 중학생 2,022명을 대상으로 ‘세뱃돈과 덕담’에 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발표했다.

▶ 선생님께 세배하는 청소년은 예나 지금이나 ‘드물어’
먼저 설 연휴에 어느 분께 세배를 드리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중복 체크를 허용한 결과, 조부모가 83%(1,675명)으로 1위, 친척이 2위(1,575명, 78%), 부모가 3위(1,529명, 76%), 친지나 이웃이 4위(540명, 27%)로 집계됐다.

반면 1996년 조사에 따르면 세배를 드리는 대상은 친척 45.7%, 부모 18.8%, 친지 또는 가깝게 지내는 분들 18.2%, 조부모 13.2% 등의 순으로 나타나 조부모에 비해 친척이 차지하는 비중이 컸다.

그런데 선생님께 세배하는 청소년은 예나 지금이나 거의 없었다. 올해 조사에서 학교나 학원 선생님께 세배를 드리는 중학생은 전체의 6%(113명)에 불과했으며, 1996년 조사에서는 한 사례도 없었다.

▶ 새해 덕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중학생들이 생각하는 가장 최악의 덕담은 ‘성적’에 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35%(709명)는 ‘공부 열심히 해서 올해는 성적 많이 올리라’는 덕담이 가장 듣기 싫다고 답했다.

남학생의 경우 ‘공부 열심히 해서 좋은 성적 거두라’는 덕담을 1위(417명, 38%), ‘한 학년 더 올라갔으니 철들어야지’를 2위(149명, 13%)로 꼽은 반면 여학생들은 ‘지난 번 봤을 때보다 살이 붙었으니 운동하라’는 말(241명, 26%)을 성적(292명, 32%) 다음으로 가장 예민하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학년이 올라갈수록 성적 관련 덕담에 대한 부담(1학년 29%, 2학년 35%, 3학년 41%)이 더 커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공=비상아이비츠
▲제공=비상아이비츠
**조사기간 : 2014.1.14.~1.20.
**조사대상 : 비상아이비츠 중1~3학년 학원생 2,022명
**조사방법 : 온라인 설문조사(www.ivytz.com)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