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운태 광주시장, 삼성그룹 대학추천제 불균형 우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강운태 광주시장, 삼성그룹 대학추천제 불균형 우려
강운태 광주광역시장은 삼성그룹의 대학총장 추천제에 대해 "균형과 배려가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강 시장은 27일 확대간부회의에서 "삼성은 국가적으로 자랑스러운 기업이고 특히 광주에 가전사업부를 두고 있어 지역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하고 있다"며 "사회공헌에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는 기업인데 왜 인재 추천제를 이렇게 불균형하게 했을까 걱정이 많다"고 말했다.

이어 “성균관대 115명을 비롯해 서울대와 한양대가 110명, 연대·고대·경북대가 100명, 부산대 90명, 인하대 70명, 영남대가 45명인데, 호남을 보니 전남대가 40명, 호남대 10명, 목포대 10명 정도였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또 공직사회를 비롯해 법조계 등 여성의 사회적 진출이 두드러지고 있는데 여성 대학에 대한 배려도 미흡하다고 지적했다.

강 시장은 "우리 지역 대학 인재의 우수성을 잘 정리해 삼성을 비롯한 대기업, 광주와 연고가 있는 기업, 출향기업 등에 보내고 채용을 정중히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 0%
  • 0%
  • 코스피 : 2647.38상승 8.0918:03 05/23
  • 코스닥 : 883.59상승 3.7118:03 05/23
  • 원달러 : 1264.10하락 418:03 05/23
  • 두바이유 : 108.07상승 2.5518:03 05/23
  • 금 : 1842.10상승 0.918:03 05/23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 [머니S포토] 지지호소 하는 송영길 후보
  • [머니S포토] D-9 지선, 서울 교육을 책임질 적임자 누구?
  • [머니S포토] 국힘 지선 중앙선대위. 악수 나누는 권성동-김기현
  • [머니S포토] 오세훈 후보 '시민들에게 지지호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