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동양그룹 계열사 주식거래 정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거래소는 28일 동양과 동양네트웍스에 횡령과 배임혐의가 발생했다며 주식거래를 정지시켰다.

이날 거래소는 동양에서는 박철원 동양 대표이사 등이 3564억원을 배임한 혐의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동양네트웍스에서는 현재현 동양 회장과 김철 등기이사 등이 10억원을 횡령하고 754억원을 배임한 혐의가 있다고 덧붙였다.

거래소는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여부 결정일까지 동양과 동양네트웍스 주식거래정지를 유지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부장검사 김후곤)는 상환능력이 없음에도 기업어음(CP)과 회사채를 판매해 1조3032억원을 편취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으로 현재현 회장을 구속기소했다.

현 회장은 또 계열사에 6652억원 상당을 부당지원하는 등 배임과 분식회계 등의 혐의도 받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201.42상승 2.5809:31 04/20
  • 코스닥 : 1026.09하락 3.3709:31 04/20
  • 원달러 : 1116.00하락 1.209:31 04/20
  • 두바이유 : 67.05상승 0.2809:31 04/20
  • 금 : 64.83하락 0.2909:31 04/20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 출석한 국무위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