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치女, 간섭男 ...피곤한 결혼생활 만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로 다른 인생을 살아온 남녀의 결합, 결혼. 서로의 다른 점을 인정하는 것이 여러모로 바람직하지만 좀처럼 이해할 수 없는 유형도 분명히 있는 법이다.

경험해보면 아무것도 아니고, 또 도움이 되는 것이라 생각할 수도 있지만, 아직 경험해보지 안았다면 단순히 짜증나게 하는 행동일수 있다. 아직 사랑에 빠지지 않은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결혼하면 가장 피곤할 것 같은 스타일 1위는 어떤 것일까?

이에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이 미혼남녀 834명(남성 414명, 여성 420명)을 대상으로 지난 14일부터 27일까지 진행한 ‘결혼하면 피곤할 것 같은 스타일 1위?’에 대한 설문 조사 결화를 29일 밝혔다.
`
이 결과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사치’(168명/40.7%)를 1위로 꼽았으며 이어 ‘의심증’(135명/32.5%), ‘사사건건 간섭’(75명/18.2%), ‘짠순이’(36명/8.6%) 순으로 나타났다.

설문에 참여 한 C씨(33·남)는 “결혼을 하면 금전적인 부분은 아내에게 맡길 계획인데 돈 관리에 대한 개념 없이 사치를 부린다면 곤란할 것 같다“며 “꼭 비싼 백이나 물건을 사는 것 만이 사치가 아니라 쓸데없는 지출이나 아끼지 못하는 습관 역시 사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반면 여성들은 ‘사사건건 간섭’(226명/53.9%)을 1위로 꼽았고 이어 ‘짠돌이’(89명/21.1%), ‘의심증’(82명/19.5%), ‘사치’(23명/5.5%) 순으로 조사됐다.

S씨(29·여)는 “내가 바라는 이상적인 가정의 남편모습은 묵묵하지만 든든하게 옆에서 지켜봐 주는 모습이다”fk며 “특히 집안일에 관련해서는 나에게 어느 정도 일임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꼼꼼한 성격을 넘어서 사사건건 트집을 잡고 간섭을 한다면 그 스트레스를 견딜 수 없을 것 같다”고 답했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마음에 안 드는 상대방의 모습을 부각시켜 볼 것이 아니라 상대가 보는 나의 모습, 나는 어떤 노력을 했는가 돌아볼 필요가 있다”며 “이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음을 인정하며 상대방의 부족함은 채워주고 함께 개선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 이상적인 부부의 모습일 것 이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438.58상승 4.2510:31 12/05
  • 코스닥 : 738.16상승 5.2110:31 12/05
  • 원달러 : 1295.00하락 4.910:31 12/05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0:31 12/05
  • 금 : 1809.60하락 5.610:31 12/05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