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가 찌릿찌릿 저리다면 '목디스크'도 의심해 봐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머리가 찌릿찌릿 저리다면 '목디스크'도 의심해 봐야
가정주부 A씨(53세)는 몇달 전부터 종종 머리가 저려오는 것을 느꼈다. 시도 때도 없이 찾아오는 기분 나쁜 통증에 불안해져 결국 MRI를 찍었다.

전기가 오는 듯 머리가 찌릿찌릿해 뇌혈관 문제인가 싶었기 때문이었는데, 다행히 혈관엔 아무 문제가 없었지만 뜻밖에 목디스크라는 진단을 받았다.

목디스크는 목뼈 사이에 위치해 충격을 흡수하는 디스크가 제 위치를 벗어나 목을 지나는 신경을 압박하여 통증을 일으키는 질환으로 팔 저림, 두통, 팔에 힘이 빠지는 증상, 가슴 통증 등이 발생할 수 있으며, 두통 및 팔과 다리가 저리는 중풍의 전조증상과 비슷하다.

따라서 고연령대의 환자들의 경우 비슷한 증상이 발생할 경우 전문병원을 찾아 진단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

목디스크의 원인은 대부분 잘못된 자세와 습관에서 비롯된다. 쪼그려 앉아 손빨래를 하는 자세와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요리를 하는 주부들의 습관은 목에 무리를 주며, 장시간 앉아서 컴퓨터를 사용하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조는 경우도 목디스크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최근에는 스마트 기기 보편화로 인해 C자형을 유지해야 할 목뼈가 일자로 변형되는 ‘거북목 증후군’이 다양한 연령대에서 나타나고 있다. 습관적으로 잘못된 자세가 반복될 경우 생기는 거북목 증후군은 목의 통증을 유발할 뿐 아니라 목디스크의 원인이 되기도 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구로예스병원의 김훈수원장은 “목디스크는 다른 부위에서 통증이 먼저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 초기에 구별하기 쉽지 않다. 그래서 다른 질환이나 오십견 등으로 오인하는 경우가 많다”며 “통증을 방치해 악화 될 경우 마비증세가 올 수도 있고, 특히 겨울철엔 증상의 악화가 가속화되기에 통증을 느끼면 바로 병원을 찾아 진단 후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목디스크 초기에는 자세 교정과 꾸준한 스트레칭으로 통증이 감소하기도 하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을 경우 PEN(신경성형술), FIMS(영상치하근육내자극요법), 도수치료 등 비수술치료와 인공디스크 치환술 등의 수술적 치료의 도움을 받아야할 수도 있다.

김훈수 원장은 “어깨를 펴고 턱을 당겨 귀와 어깨가 일직선이 되는 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목디스크를 예방하기 위해서 가장 좋다" 라며 "너무 높은 베개나 엎드려 자는 것은 피하고 자신의 목에 맞는 적절한 높이의 베개를 사용해 바른 수면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이미지제공=구로예스병원)


 

  • 0%
  • 0%
  • 코스피 : 2434.94상승 25.7218:05 03/28
  • 코스닥 : 833.51상승 5.8218:05 03/28
  • 원달러 : 1298.80하락 2.718:05 03/28
  • 두바이유 : 74.77하락 0.3718:05 03/28
  • 금 : 1953.80하락 3018:05 03/28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 [머니S포토] 첫 정규 솔로로 컴백한 뱀뱀
  • [머니S포토] 김형두 "검수완박 입법 절차 우려됐다"
  • [머니S포토] 노동부 이정식 "불공정·불합리 관행 근절시 노사 모두 윈-윈"
  • [머니S포토] 존재감 한층 강조 BMW 뉴 XM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