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2013년 매출 66.6조, 영업익 1.3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K이노베이션은 지난해 잠정실적 집계 결과 연결기준 매출 66조6747억원, 영업이익 1조3818억원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전년대비 매출은 9%, 영업이익은 19% 감소한 수치다.

SK이노베이션의 실적발표에 따르면 지난해 정제마진 약세 지속 등에 따른 석유사업 실적 부진으로 전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177억원 감소했다.

SK에너지는 연중 계속된 정제마진 약세 기조 속에서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78% 감소한 60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 429억원을 기록한 2009년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낮은 실적이다.

SK에너지는 지난해 어려운 시황 속에서도 전체 물량의 62%를 해외로 수출해 사상 처음 수출 비중 60%를 돌파한 2012년에 이어 2년 연속 60%대의 수출 비중을 달성했다.

올해 국제유가는 북미 중심의 비(非) OPEC 생산량 증가, 美 달러화 강세 등으로 약보합세를 유지할 전망이다. 그러나 정제마진은 경우 일본, 호주 등 역내 정제시설 폐쇄와 글로벌 경기 호전에 따른 석유수요 증가 전망에 따라 개선될 것으로 예상된다.

SK종합화학은 지난해 사상 최대인 846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석유사업의 부진을 만회했다. 중국의 수요 개선과 중동 물량의 역내 영향력 감소에 따라 올레핀 계열 제품의 마진이 견조한 흐름을 유지한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 석유화학시장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점진적인 수요 증대가 이뤄질 전망이다. 하지만 아로마틱 계열 제품은 대규모 공장 증설에 따른 공급물량 증가로 전년 대비 약보합세 시황이 예상된다.

SK종합화학은 중국 우한 나프타분해설비(NCC)와 울산 등의 PX공장, 고성능폴리에틸렌 넥슬렌공장 등 올해 중 본격 상업생산에 돌입하는 프로젝트들을 바탕으로 지난해보다 더 큰 결실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루브리컨츠는 2012년 이후 글로벌 경기 침체에 따른 수요부진이 이어짐에 따라 전년 대비 50% 감소한 155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올해는 선진국의 경기회복세와 신흥국의 환경규제 강화 등에 따라 고급 윤활기유에 대한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올 하반기부터 스페인 렙솔(Repsol)사와 함께 추진해 온 SKSOL 기유공장이 가동될 예정이라 실적 개선에 대한 기대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SK이노베이션의 석유개발사업은 5546억원을 기록해 2011년 이후 3년 연속 영업이익 5000억원을 넘어섰다. SK이노베이션 계열 전체 영업이익의 40%에 달하는 규모다. SK이노베이션은 올해도 기존 광구 증산 및 신규 탐사활동 등을 지속할 예정이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석유화학 및 석유개발사업이 정유사업의 부진을 만회한 2013년은 다양한 사업 포트폴리오의 가치와 중요성을 다시 한번 확인한 해였다”며 “올해도 신성장동력의 지속적인 발굴 및 강화를 위한 투자를 지속하는 한편, 기존 사업의 본원적 경쟁력 강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276.19상승 12.3118:01 06/23
  • 코스닥 : 1016.46상승 4.918:01 06/23
  • 원달러 : 1137.70상승 5.818:01 06/23
  • 두바이유 : 74.81하락 0.0918:01 06/23
  • 금 : 72.52상승 0.7318:01 06/23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