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의 흡연' 사람은 떠나도 담배의 독성물질은 남아... 공공장소 금연의 근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3의 흡연, third hand smoke, 잔여물질 방출'
▲금연PC방 캠페인(사진=류승희 기자)
▲금연PC방 캠페인(사진=류승희 기자)
'제3의 흡연'이 직·간접 흡연만큼 건강에 해롭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제3의 흡연이란 가구, 벽, 먼지 등에 달라붙은 담배 연기의 독성 물질에 노출되는 것을 뜻하며 영어식 표현 third hand smoke를 번역하는 과정에서 나오게 단어로 유추된다.

이는 마누엘라 마르틴스 그린 교수가 이끄는 리버사이드 캘리포니아대학 세포생물연구팀이 최근 진행한 실험에서 제3의 흡연에 노출된 쥐들이 면역력 저하, 간·폐 손상과 과잉행동 장애(hyperactivity)를 나타냈다고 언급한 것을 미국의 온라인 과학 전문지 사이언스 데일리가 보도하며 화제로 떠올랐다.

그린 교수는 보도에서 "담배 연기의 잔여물질이 비흡연자에게 미치는 영향과 그 원리에 대해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들이 많다"며 조심스러워 하면서도 "나쁜 영향을 미친다는 것만은 이번 실험으로 분명해졌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담배 연기에 노출된 먼지, 가구 등이 니코틴을 방출하기 때문에 제3의 흡연으로 인해 직접 흡연과 비슷한 수준의 니코틴에 노출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고깃집의 연기를 빼는 연통에 연기의 흔적이 남아 오래도록 냄새를 풍기는 것을 연상하면 이해가 쉽다.

한편 이전부터 제3의 흡연에 대한 논란은 있어 왔으며, 비흡연자의 보호를 위한 공공장소 금연의 근거로 적시 되어왔다.

 

  • 0%
  • 0%
  • 코스피 : 2468.88상승 19.0818:05 02/02
  • 코스닥 : 764.62상승 13.6618:05 02/02
  • 원달러 : 1220.30하락 1118:05 02/02
  • 두바이유 : 83.60상승 2.6918:05 02/02
  • 금 : 1942.80하락 2.518:05 02/02
  • [머니S포토] 국악트롯요정 '김다현' 가슴 울리는 신보 '열 다섯' 선봬
  • [머니S포토] 2억화소 카메라 탑재한 '갤럭시 S23'
  • [머니S포토] 한 해 복 기원하는 입춘첩 붙이기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