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삼, 골다공증 개선 효과 있다...골밀도·골함량 등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약재로 널리 쓰이는 인삼의 새로운 효능이 밝혀졌다. 이번에는 골다공증이다. 

농촌진흥청(청장 이양호)은 4일 인삼, 두충, 우슬을 같은 양으로 섞은 복합물이 뼈를 튼튼하게 하고 뼈를 만드는 조골세포를 증가하는데 효과가 있음을 연구를 통해 밝혀냈다고 발표했다.

예로부터 인삼은 원기를 보충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현대연구에서 뼈를 튼튼히 하며 인삼의 사포닌 Rg2는 뼈를 파괴하는 파골세포의 활성을 억제한다고 밝혀졌다.

두충과 우슬은 신장을 보충하고 골을 튼튼히 한다고 알려져 있는데, 두충은 골흡수 및 골무기질의 방지, 골신생에 효과적으로 골다공증억제에 효과적이며, 우슬은 골을 튼튼히 하고 관절 및 신경통 완화, 파골세포의 억제에 효과적인 작용을 한다.

현재 골다공증약은 장기복용에 의한 부작용을 일으킬 수도 있다는 연구결과가 적지않아 많아 부작용이 없는 천연물신약에 관심이 많은데, 농촌진흥청 인삼특작이용팀은 뼈 건강 개선에 효과적인 전통 한의학상의 처방인 독활기생탕을 바탕으로 인삼, 두충, 우슬을 선발해 연구했다.

골다공증은 장기적으로 발생되는 질병인데 난소를 적출하면 에스트로겐 분비가 감소해 단기간에 골다공증이 유발된다. 이때 혈청 중 오스테오칼신의 증가는 에스트로겐 분비가 감소한 여성에게는 골다공증 발현을 의미하며 알카라인포스포타제는 골형성의 지표로서 골파괴가 발생한 상황을 나타낸다.

그런데 실험 4개월 후 오스테오칼신은 난소절제해 골다공증이 유발된 그룹이 정상군보다 14%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인삼복합물 투여군은 정상에 가깝게 회복된 것으로 나타났다. (정상군 64ng/mL, 난소절제군 73ng/mL, 인삼복합물 투여군 65ng/mL, 치료약 투여군 60ng/mL)

또한 연구팀은 뼈 건강 개선에 관여하는 대퇴골 골밀도 함유량과 골함유량을 측정했는데, 실험결과 골다공증에 의한 대퇴골 골밀도와 골함량 손실을 인삼복합물이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삼복합물의 골밀도 증가 효과(출처=농촌진흥청 보도자료)
▲인삼복합물의 골밀도 증가 효과(출처=농촌진흥청 보도자료)
농촌진흥청 인삼특작이용팀 김영옥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를 토대로 앞으로 지속적인 연구를 수행해 인삼뿐만 아니라 효과 있는 약용작물의 효능을 최대한 밝혀낸다면 뼈 건강 개선뿐만 아니라 다양한 산업적 소재로 활용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