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기황후' 페루, 파나마 등에서도 방영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NATPE 한국공동관 부스에서 바이어와 상담중인 한국 기업 관계자들(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NATPE 한국공동관 부스에서 바이어와 상담중인 한국 기업 관계자들(제공=한국콘텐츠진흥원)
한국콘텐츠진흥원(KOCCA·원장 홍상표)은 북미 최대 방송마켓인 ‘2014 NATPE’에서 운영한 한국공동관 참가기업들이 '기황후', '천만번 사랑해', '풀하우스' 등 드라마의 방영권과 예능 프로그램 '슈퍼 디바'의 포맷을 중남미 주요국가에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다고 6일 발표했다.

올해로 51회째를 맞은 ‘NATPE 마켓 & 컨퍼런스’는 미국방송제작자연맹(National Association of Television Program Executives)이 주최하는 북미 최대 방송영상 마켓으로 특히 중남미권 시장을 겨냥한 프로그램 판매가 활발하게 이뤄진다.

올해 행사는 지난 1월 26일부터 4일간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열렸으며, 한국공동관에는 KBS미디어, MBC아메리카, SBS인터내셔널, CJ E&M 등 6개 방송 및 애니메이션 기업들이 참가했다.

이번 마켓에서 KBS미디어는 '봄의 왈츠'를 비롯한 9개 작품을 미국 배급사 크런치롤(Crunchroll)에 공급하기로 했고, MBC아메리카는 현재 방영중인 '기황후'를 페루 Panamericana TV, 파나마 Sertv, 푸에르토리코 등에 선판매했다.

또 SBS인터내셔널은 <천만번 사랑해>를 에콰도르, 푸에르토리코, 콜롬비아, 볼리비아, 멕시코 등에 판매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CJ E&M은 오디션 프로그램 <슈퍼 디바>의 남미권 포맷의 판매계약을 체결했다.

한국콘텐츠진흥원 미국사무소 김일중 소장은 “중남미 지역은 인구가 많고, 단일 언어권인데다 해마다 10%씩 성장하는 잠재력이 큰 시장”이라며 “시장 개척을 위해서는 꾸준한 투자와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드라마는 중남미 지역에서 인기가 높은 텔레노벨라(Telenovela)와 스토리, 정서 등에서 유사성이 있어 친밀감을 느끼기 쉬운 분야“라며 ”LA스크리닝 등 주요 마켓을 활용해 한국 드라마를 비롯한 방송 콘텐츠를 적극적으로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5:32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5:32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5:32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5:32 09/17
  • 금 : 73.09상승 0.8315:32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