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연차 모두 사용한 직장인 10명 중 3명도 안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연차수당을 받는 것보다 휴가 사용을 더 원하지만, 지난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한 직장인은 2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취업포털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459명을 대상으로 “귀하는 연차휴가를 사용하는 것과 연차수당을 수령하는 것 중 무엇을 더 선호합니까?”라고 질문한 결과 66.5%가 ‘연차휴가 사용’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연령에 따라서는 20대(70.7%), 30대(68.4%), 40대(55.8%), 50대 이상(54.7%) 순으로 연령이 낮을수록 돈보다는 휴식을 더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하지만 지난해 연차 소진 여부에 대해서는 74%가 주어진 연차를 다 사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연차휴가를 다 사용하지 못한 이유로는 ‘상사, 동료 등의 눈치가 보여서’(47.9%, 복수응답)를 첫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업무가 너무 많아서’(31.4%), ‘다들 안 쓰는 분위기여서’(30.6%), ‘대체 인력이 부족해서’(25.9%)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지난해 이들에게 주어진 연차휴가 중 미사용한 비율은 평균 64%로 절반도 채 사용하지 못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연차 미사용이 회사생활에 미친 영향으로는 ‘스트레스로 업무능률이 떨어졌다’(52.1%, 복수응답)가 1위를 차지했다. 뒤이어 ‘이직 및 퇴사를 고려하게 되었다’(36.5%), ‘애사심이 떨어졌다’(34%), ‘업무를 성실히 하지 않게 됐다’(16.5%) 등 주로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었다.

한편 올해 연차 사용 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10명 중 6명(56.9%)이 ‘모두 사용하고 싶지만 못할 것 같다’라고 응답했다.
 

  • 0%
  • 0%
  • 코스피 : 3264.96하락 13.7223:59 06/17
  • 코스닥 : 1003.72상승 5.2323:59 06/17
  • 원달러 : 1130.40상승 13.223:59 06/17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23:59 06/17
  • 금 : 72.35하락 0.4323:59 06/17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예방한 이준석 대표
  • [머니S포토] 정세균 대선 출마선언식
  • [머니S포토] '광주 건축물 붕괴사고 대책' 당정, 인사 나누는 송영길
  • [머니S포토] 제20차 일자리위원회, 한자리에 모인 정부·노동·재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