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라이프, 1년새 신규계약 140% ‘껑충’ 이유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라이프의 신계약 건수가 1년 사이 14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주목을 받고 있다.

생명보험협회 <월간 생명보험통계자료>에 따르면 현대라이프의 지난해 11월 신계약 건수는 10만5824건으로 2013년 1월대비 139% 성장했다. 같은 기간 신규보험가입금액은 1조2702억원으로 1월대비 71% 증가했다.

지난해 11월 이러한 실적은 신계약 건수 업계 5위, 신규보험가입금액 기준으로는 업계 8위에 해당되는 것이다. 같은 기간 생명보험업계 신계약 건수 -22%, 신규가입금액 -26%로 각각 역성장했다.

현대라이프 성장에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것은 ‘현대라이프ZERO’다. 현대라이프ZERO는 보험 내용과 지급조건 등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심플하게 설계됐다.

꼭 필요한 시기에 필요한 핵심보장에만 집중했으며 최초 설정된 보험료를 변함없이 만기시까지 적용해 보험료 인상에 따라 고객 부담이 늘어나는 것을 방지하였다.

아울러 판매채널 다변화와 창의적 시도들을 성장세의 요인으로 보고 있다. FP가 주력인 대면채널과 온라인, TM, GA채널 등을 균형 있게 갖추고 각 채널 내에서의 영업역량 또한 대폭 강화했다.

최근에는 이마트와의 제휴를 시작으로 보험도 선물할 수 있다는 발상을 실행에 옮기고 있어 또 하나의 혁신이 기대된다.

지난해 1월 최진환 현대라이프 대표는 ‘현대라이프ZERO’ 출범기념 기자간담회에서 “5년이내 신규 고객수 업계 3위까지 달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현대라이프는 또 외형성장을 확대할 수 있는 저축성보험 판매를 과감하게 줄여 저금리가 장기화 되고 있는 시점에 대응하고 있다.

2013년 11월 보장성보험의 신규보험가입금액은 1조2232억원으로 총 신규보험가입금액 대비 96%에 달한다. 이는 업계평균 77%보다 19%나 높은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현대라이프 관계자는 “보험의 기본에 충실하고 고객의 입장에서 좋은 보험이 무엇인지를 고민해 내놓은 새로운 상품에 소비자들의 호응이 이어지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계속해서 보험업계에 새로운 가치를 제안하고, 끊임없는 혁신을 시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67.93상승 2.9718:01 06/18
  • 코스닥 : 1015.88상승 12.1618:01 06/18
  • 원달러 : 1132.30상승 1.918:01 06/18
  • 두바이유 : 73.08하락 1.3118:01 06/18
  • 금 : 72.35하락 0.4318:01 06/18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 [머니S포토] 제7차 공공기관운영위, 입장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법사위 주재하는 박주민 위원장 대리
  • [머니S포토] 광주 건물붕괴 사건 피해자를 향해 고개 숙인 권순호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발언 경청하는 김진표 부동산 특위 위원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