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석·박사급 전문가 30명 '바르셀로나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제공=SKT)
(사진제공=SKT)
SK텔레콤은 자사 석·박사급 실무자 30명이 바르셀로나 MWC(Mobile World Congress) 2014에 참가한다고 16일 밝혔다.

MWC는 전세계 약 220여개국 이동통신사, 휴대폰제조사, 장비 제조사 연합체인 GSMA(Global System for Mobile communication Association)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의 정보통신 전시·컨퍼런스 행사다.

‘Creating What’s Next’를 주제로 열리는 올해 MWC에는 전세계 1800여 기업, 7만5000여 명이 넘는 참가자들이 전시 및 각종 컨퍼런스에 참여한다.

SK텔레콤이 30명의 석·박사 학위를 소지한 전문가를 파견하는 것은 MWC가 전시행사 이상의 의미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MWC는 세계 각국의 이통사·제조사 등이 미래에 구현될 이동통신 기술과 최신 서비스를 선보이는 경연장인 동시에 세계 이동통신사업자가 한자리에 모여 다양한 협력과 제휴를 논의하는 장이다.

SKT 석·박사들은 MWC 전시관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다양한 글로벌사업 협력을 추진하고, 전시·컨퍼런스에 참가해 선도적 기술과 새로운 서비스를 직접 알리는 한편 전세계 최신 ICT 트렌드를 파악하는 역할도 수행한다.

나흘간 열리는 MWC 기간에 참가 업체들은 ▲신기술 상용화 로드맵 ▲기술 제휴 ▲기술 컨설팅 계약 등 다양한 논의와 협력을 진행한다. SKT는 첨단 ICT분야의 사업제휴와 계약, 협력 등을 진행하는데 있어 고도의 전문지식과 ICT 기술에 대한 깊은 이해를 가진 석·박사 실무자들이 빠른 판단이 필요한 현장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윤용철 SKT 홍보실장은 “최고 인재들이 MWC에서 다양한 활동을 펼쳐 한국 ICT의 위상을 높이는 것은 물론 회사 차원에서도 다각도의 글로벌 제휴∙협력을 이끌어내는 등 많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34.33하락 45.5118:03 12/02
  • 코스닥 : 732.95하락 7.6518:03 12/02
  • 원달러 : 1299.90상승 0.218:03 12/02
  • 두바이유 : 80.98하락 0.3918:03 12/02
  • 금 : 1809.60하락 5.618:03 12/02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 [머니S포토] 전국 법원장 회의 입장하는 김명수 대법원장
  • [머니S포토] 월북몰이 주도 '서훈' 오늘 영장심사
  • [머니S포토] '이태원 참사 유가족의 절규'
  • [머니S포토] '역전골! 16강 가자'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