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명숙 의원, ‘일·가장 양립 지원 법률 개정안’ 발의

부인이 유산하면 남편 3일 유급휴가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명숙 민주당 의원이 15일 ‘남녀고용평등과 일·가정 양립 지원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한명숙 의원에 따르면 개정안은 배우자가 유산이나 사산을 할 경우, 사업주에게 휴가를 청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사업주는 휴가가 청구되면 5일 범위에서 3일 이상 휴가를 줘야 한다는 내용이다.

휴가기간 중 최초 3일은 유급으로 처리토록 했으며 배우자의 유산·사산일로부터 3일이 지나면 휴가를 청구할 수 없도록 했다.

한 의원은 “임산부의 유산이나 사산은 출산과 마찬가지”라며 “임산부에게 안정적 휴식과 심신의 치유가 필요한 기간이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302.84상승 16.7418:01 06/25
  • 코스닥 : 1012.13하락 0.4918:01 06/25
  • 원달러 : 1127.70하락 7.218:01 06/25
  • 두바이유 : 74.81상승 0.3118:01 06/25
  • 금 : 73.73상승 0.318:01 06/25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 [머니S포토] '외식 가맹사업 거래 공정화 자율규약 체결'
  • [머니S포토] 코리아패션마켓 시즌3, '패션업계 경기 활성화 촉진'
  • [머니S포토] 유기홍 의원 질의 답변하는 유은혜 부총리
  • [머니S포토] '코스피 3,300선 뚫었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