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자 남편, 화려한 원로 여가수의 단란한 가정생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image

‘이미자 남편’

일도 가정도 성공한 커리어우먼 가수 이미자가 자신의 결혼관을 밝혔다.


2월 18일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는 이미자가 출연해 집에서의 일상을 이야기했다. 올해 데뷔 55년차인 이미자는 연예계 생활을 하면서도 가정에 충실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미자는 “난 밖에서 유명해도 가정을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했다. 그게 내 철칙이다. 가수 생활 위치를 확보했으니 가정 역시 잘 가꿔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편은 하늘이고 여자는 땅이라는 신조로 살았다. 하지 않아도 될 것도 했다. 모든 시중을 내가 들었다”고 밝혔다.


MC들이 “집에서도 이 머리에 옷을 입고 있을 것 같다”고 이야기하자 이미자는 “집에서는 홈웨어 입는다. 가족들은 공연에 초대를 잘 안 한다. 난 집에 있으면 연예인이 아니다”라고 자신의 가정 생활을 전했다.

<사진 = KBS1 ‘아침마당’>



 

  • 0%
  • 0%
  • 코스피 : 2449.80상승 24.7218:05 02/01
  • 코스닥 : 750.96상승 10.4718:05 02/01
  • 원달러 : 1231.30하락 0.618:05 02/01
  • 두바이유 : 80.91하락 1.7218:05 02/01
  • 금 : 1945.30상승 6.118:05 02/01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 [머니S포토] 오늘부터 서울 택시 기본요금 인상, 승객 기다리는 택시
  • [머니S포토] 벤츠가 만든 전기차 '더 뉴 EQS SUV'…가격은?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최태원·한은 이창용, 제1회 BOK-KCCI 세미나 참석
  • [머니S포토] '반도체 최신 기술 한눈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