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공업, 2013년 매출액 전년 比 44% 증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공업은 지난해 매출액이 전년대비 44%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현대차의 최장수 자동차부품 협력업체인 현대공업이 지난해 실적을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매출액 1538억9000만원, 영업이익 158억1000만원을 기록하며 전년대비 각각 44%, 71% 증가한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공업은 지난 2012년 창사 후 처음으로 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데 이어 2013년에도 사상 최대의 매출을 기록하면서 최근 3년간 연평균 40%에 육박하는 가파른 매출 성장세를 이어가는데 성공했다.

현대공업 관계자는 "이 같은 실적 호조의 배경에 대해 북경현공기차부건유한공사(이하 북경현공)의 가파른 성장세가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북경현공은 주요 공급처인 현대·기아차가 중국시장에서 3년 연속으로 두자릿수 성장을 이어가고 있는 것에 힘입어 2012년대비 약 64% 증가한 555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현대공업 전체의 실적 증가를 견인했다. 북경현공은 북경에 위치한 현대공업의 100% 자회사다.

강현석 현대공업 대표이사는 “엔화약세 등 국내 자동차산업의 경영환경이 좋지 않은 상황 속에서도 사상 최대의 성과를 이뤄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으로 평가한다”면서 “지속 성장을 위해 코스닥시장에 상장한 만큼 향후에도 실적으로 승부하는 현대공업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1969년 설립된 현대공업은 자동차 시트를 비롯해 암레스트, 헤드레스트 등 자동차 내장재를 전문으로 생산하고 있는 기업으로, 현대차에 적용되는 자동차 시트의 약 40%(현대차 자체 생산량 제외)와 현대차에 적용되는 암레스트의 약 90%를 과점하며 시장점유율 1위를 이어오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163.69상승 16.3213:38 05/06
  • 코스닥 : 964.98하락 2.2213:38 05/06
  • 원달러 : 1125.60상승 313:38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3:38 05/06
  • 금 : 67.76상승 3.3813:38 05/06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
  • [머니S포토] 김기현 권한대행 "장관 후보자들 비리 백화점 수준"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