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절개모발이식 '노컷퓨', 삭발 없어 직장인 탈모에 적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비절개모발이식 '노컷퓨', 삭발 없어 직장인 탈모에 적합
근 강남일대 모발이식 수술 병원들에 20,30대 직장인들의 수술 상담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드림모발이식센터 강성은 대표원장은 “최근 병원을 찾는 이들 중 70% 이상이 20,30대 젊은 층이다. 과거 40대 이상이 주로 모발이식을 고민하는 경향이 많았던 것과 달리, 요즘은 연령층이 점차 낮아지고 인원 또한 훨씬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현상은 생활 습관이나 환경 호르몬 등의 영향으로 탈모 연령 층이 낮아진 것과도 관계가 있으며, 더 어려 보이는 외모를 선호하는 요즘 미용 트렌드와도 무관하지 않다는 분석이다.

기존에 M자형의 이마나 넓고 각진 이마가 남성다움을 상징하는 모양으로 선호되는 추세였다면, 지금은 꽃미남, 꽃중년 등 더 어려 보이는 헤어스타일을 연출하려는 이들이 헤어라인을 교정하기 위해 모발이식 수술을 받는 경우도 많다는 것이다.

이렇게 젊은 직장인 남성들이 이마가 넓어지는 탈모나 스트레스로 인해 정수리 탈모, 원형 탈모 등의 증상을 겪는 경우 시행하는 모발이식 수술 방법 중에서는 ‘삭발 없는 비절개모발이식 노컷퓨’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나는 추세라고 한다.

두피를 절개하지 않는 비절개 모발이식인 노컷퓨는 삭발도 하지 않고 긴 머리카락을 그대로 이식하기 때문에 긴 회복기간을 가질 시간적인 여유가 없는 직장인들에게 안성맞춤인 수술법이라는 강성은 원장의 설명.

강성은 원장은 “절개를 하지 않기 때문에 흉터나 통증에 대한 염려도 크게 줄어들고, 비교적 일상생활 복귀가 수월한 모발이식 수술방법으로 꼽힌다. 그럼에도 오랜 경험에 의해 모낭 채로 탈모 부위에 이식하기 때문에 생착율도 크게 높아져 수술 후 만족도도 매우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지만 탈모 치료 방법은 모발이식 외에도 약물치료, 의학적 두피·탈모 치료, 생활습관의 개선 등이 복합적으로 필요하기 때문에 수술 전 정확한 진단을 통해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 좋다”며, “수술 후에도 그에 맞는 적당한 관리가 병행되어야 만족도를 더욱 높일 수 있다”고 조언했다.

한편, 병원 측에서는 올해 1월부터 전체 모발이식환자에게 ‘수술 보증서’를 발행한다. 이는 정확하고 안전한 비절개모발이식수술을 위해 환자가 보장받아야 할 주요 사항을 보증하는 서류로, 환자는 이를 통해 ‘비절개모발이식 수술집도관리’와, ‘수술안전관리’, 수술 후 기록사본과 경과 사진 자료 관리를 위한 ‘수술 기록관리’ 등을 보장받게 된다.

<도움말, 이미지제공=모드림모발이식센터>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