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왕' 권혁, 항소심서 집행유예 2년으로 감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혁 시도상선 회장(사진=서울 뉴스1 박지혜 기자)
▲권혁 시도상선 회장(사진=서울 뉴스1 박지혜 기자)
수천억원대 조세포탈 혐의 등으로 기소된 ‘선박왕’ 권혁(64) 시도상선 회장이 대부분 무죄를 선고받고 집행유예로 감형됐다. 재판부는 항소심에서 역외탈세에 대한 행정 의무와 별개로 형사처벌의 구성요건을 갖추지 못했다고 판단했다.

21일 서울고법 형사4부(부장판사 문용선)는 탈세 목적으로 조세피난처에 거주하는 것처럼 위장해 종합소득세와 법인세 2200여억원을 탈세한 혐의(조세범처벌법 위반 등)로 기소된 권 회장에 대해 징역 4년과 벌금 234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항소심에서 2200여억원의 조세 포탈이 모두 유죄로 판단된 원심과 달리 중고선박 관련 리베이트 소득과 배당소득에 대한 종합소득세 2억4480여만원만 범죄행위로 인정됐다.

반면 선박 발주 커미션 횡령과 보험금 리베이트 등 저축관련 부당행위 혐의는 증거불충분으로 원심과 같이 무죄로 판단했다. 시도상선의 자회사인 시도카캐리어서비스(CCCS)에 대해서도 벌금 265억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 판결을 내렸다.

재판부는 “조세 회피에 고의가 있다고 보기가 어려워 조세포탈 범죄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양벌규정으로 기소된 CCCS에 대해서도 “홍콩법에 의해 설립된 실체가 있는 법인으로 영업활동을 통한 매출을 발생시켰고 회계감사를 받아 왔기 때문에 형식상의 법인이 아닐 뿐더러 실제로 직원이 근무했던 법인”이라며 “적극적으로 사실관계나 법률관계를 조작한 부정행위에 해당한다고 보기 어렵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납부 의무는 행정 소송에서 확정되면 징수 절차를 밟게 될 것”이라며 “유죄로 인정된 금액의 수십배에 해당하는 미화 2000만달러 상당의 종합소득세를 이미 납부했고 나머지 세금도 확정되면 납부하겠다고 다짐하고 있는 점, 이미 8개월 간의 수감생활로 진지한 성찰을 한 것으로 보이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집행유예 선고 이유를 밝혔다.

권 회장은 중대형 선박 130여척을 보유한 대자산가로 국내외 해운업계에서 ‘한국의 오나시스'(그리스의 선박왕)로 불린다. 권 회장이 소유한 관련 회사의 총 매출액은 2조원 이상이고 자산은 5조원대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 2011년 권 회장을 2200억원대의 조세포탈 혐의와 회삿돈 900억여원의 횡령 혐의 등으로 불구속기소했다.
 

  • 0%
  • 0%
  • 코스피 : 3134.52하락 18.818:01 05/17
  • 코스닥 : 962.50하락 4.2218:01 05/17
  • 원달러 : 1134.80상승 6.218:01 05/17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7
  • 금 : 65.26하락 1.318:01 05/17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송영길 민주당 대표 예방
  • [머니S포토] 더불어민주당, 부동산 정책현안 점검
  • [머니S포토] 중소기업중앙회 찾은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 [머니S포토]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 찾은 김부겸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