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배달이유식 영양성분 표시 기준 취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온라인 이유식 배달 제품 중 일부가 영양성분 표시 대상에서 제외되는 등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어 지적받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정부 분야별 정책·제도의 소비자 지향성 연구’ 보고서를 통해 현행 영유아 이유식 배달사업에 대한 정부의 기준규격에 개선이 필요하다고 21일 밝혔다.

보고서는 “배달 이유식은 즉석조리식품, 곡류가품, 냉동식품다양한 유형으로 판매되는 반면 일반 영유아식 제품허인 영유아용 곡류제식, 기타 영유아식과 달리 영양성분 표시 대상에서 제외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한 영유아용 곡류제조식과타 영아식은 상세한 영양분을 표시하고 엔테로박터 사카자키, 바러스 레우스 등 미생기준을 만족시켜야 한다. 하지만 일반 식품으로 허가받으면 세균과 대장균 등에 해서만 규제받고 성분 표시에 대한 규정은 없어진다.

소비자원이 2011년 온라인 쇼핑몰에서 판매 중인 9∼11개월유아용 이유식과 어린이 반찬을 무작위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이유죽 가운데 73%와 어 반찬 중 54%가 즉석 조리식품으로 허가받았다. 일부는 식품유형 표시가 없었다.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