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 삼성화재 신용등급 A+로 변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P, 삼성화재 신용등급 A+로 변경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는 21일 삼성화재의 신용등급을 기존 ‘AA-’에서 ‘A+’로 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S&P에 따르면 이번 등급조정은 원화신용등급 기준의 변화된 것에 따른 것이다.
 
S&P 측은 “삼성화재의 등급조정은 국가등급을 상회하는 기업에 대한 신평가기준에 따른 것”이라며 “한국 감독 기준이나 S&P사 기준으로 봐도 삼성화재의 자본력은 극히 강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1월 도입된 S&P의 신평가기준은 전세계적으로 자국의 등급을 상회하는 초우량 기업만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보험사의 경우 과거 IMF 사태와 같이 국가부도라는 극히 예외적인 상황을 가정할 경우에도 보험금 지급능력에 아무런 문제가 없는지를 평가하는 것이 주요 목적이다.

삼성화재는 지금까지 한국에서 S&P 신용등급이 국가 외화신용등급보다 높은 유일한 회사이다. 이번 신용등급 변경으로 한국 정부의 외화신용등급과 같아졌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삼성화재는 탄탄한 자본력과 글로벌 수준의 재무건전성 등 S&P로부터 여전히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며 “이를 바탕으로 해외로컬 영업, 재보험사업 확대 등 글로벌 성장기반을 구축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73.05상승 38.5315:30 05/18
  • 코스닥 : 969.10상승 6.615:30 05/18
  • 원달러 : 1130.50하락 4.315:30 05/18
  • 두바이유 : 69.46상승 0.7515:30 05/18
  • 금 : 67.17상승 1.9115:30 05/18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 [머니S포토] 한예리 "MODAFE 2021 홍보대사 됐어요"
  • [머니S포토] 與 김병욱 "블록체인·가상자산 거래, 막을 수 없는 현상이자 흐름"
  • [머니S포토] 토요타, 2022년형 뉴 캠리 공식 출시…가격은 3669만~4357만 원
  • [머니S포토] 아기상어 캐릭터 제품 살펴보는 권칠승 중기부 장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