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 조생양파 농가, 쌍구·추대현상으로 울상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고흥군 조생양파 생산단지.
전남 고흥군 조생양파 생산단지.

국내 양파 주생산지인 전남지역이 쌍구(2개가 붙어있는 양파)로 울상을 짓고 있다.

25일 전남농협에 따르면 올 겨울 따뜻한 날씨의 영향으로 올 조생양파의 쌍구가 많아 상품성에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쌍구 발생비율은 농가마다 차이가 있지만 대략 30%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이는 지난해 11~12월 따뜻한 날씨에 양파 생육이 좋았다가 1~2월 저온감응에 의해 쌍구와 추대(꽃핌)현상이 발생했기 때문.

특히 고흥지역 조생양파 재배변적은 450㏊에 이르지만 쌍구 발생으로 상품성이 있는 양파는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같은 상황은 조생양파 전국 재배면적의 31%를 차지하고 있는 제주도 역시 쌍구 발생이 40%에 육박하고 있다.

박종수 전남농협본부장은 "쌍구(2개가 붙어있는 양파)가 섞인 양파는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낮다"며 "쌍구 출하가 가격을 떨어뜨리고 소비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만큼 선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