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치유,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옥스퍼드大 국제학술지에서 밝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산을 찾아야 하는 이유가 또 하나 생겼다. 숲을 거닐면 심혈관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한다. 25일 이를 입증하는 연구결과가 발표되었다.

산림청 산림복지사업단 이주영 박사는 산림치유 활동이 심혈관질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를 옥스퍼드 대학이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eCAM(Evidence-based Complementary and Alternative Medicine)' 최신호에 게재된다고 밝혔다. 

eCAM은 통합의학 분야에서 권위 있는 국제학술지로 꼽힌다.

우리 몸은 스트레스를 받으면 교감신경활동이 높아지고 부교감신경은 낮아진다. 안정된 상태에서는 이와 반대로 교감신경활동은 낮아지고 부교감신경활동은 높아진다.

그런데 숲길을 걸으면 명상을 통해 안정되었을 때와 비슷한 반응이 우리 몸에서 나타난다.

연구에 따르면 성인남성 48명을 대상으로 숲과 도시를 걸을 때의 심혈관기능 변화를 조사한 결과, 숲길을 걸을 때 교감신경활동이 21.1% 낮아지고 부교감신경활동이 15.8%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난 것.

심박수도 숲길을 걸을 때 5.3% 낮아졌다. 숲은 '분노', '불안', '피로'와 같은 부정적인 감정을 완화해 주고 '활기'와 같은 긍정적인 감정은 촉진시켜 주는 것으로 나타나 심리적 효과도 큰 것으로 밝혀졌다.

현대인들의 불규칙한 생활습관과 만성적인 스트레스는 교감신경활동이 지나치게 높은 상태에서 만드는데, 이에 자율신경계에 불균형이 초래되며 심혈관계에 악영향을 미쳐 심혈관질환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 된다.

그런데 산림치유는 자율신경계의 균형을 유지시켜 이러한 위험을 낮추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한편 심혈관질환은 한국인의 대표적인 사망 원인으로 의료비 부담을 가중시키는 요인이 되고 있다.

산림청 이주영 박사는 "이번 연구논문은 통합의학 관점에서 산림치유의 효과를 검증하였다는 데에 의의가 있다"고 말하여, "산림치유가 국민건강 증진에 기여함으로써 국가 의료비 부담을 줄이는 데에도 효과적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169.08상승 33.4918:03 04/13
  • 코스닥 : 1010.37상승 9.7218:03 04/13
  • 원달러 : 1125.90상승 118:03 04/13
  • 두바이유 : 63.28상승 0.3318:03 04/13
  • 금 : 61.10상승 0.1618:03 04/13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 [머니S포토] 민주당 차기 원내대표에 윤호중·박완주 격돌
  • [머니S포토] 원희룡 제주지사, 日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기자회견
  • [머니S포토] 정무위 소위, 귀엣말 나누는 성일종과 김병욱
  • [머니S포토] 국회 '모빌리티포럼' 2차 세미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