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부, 사이버보안 전문가 300명 육성한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금융권 개인정보유출 사태 등의 재발을 막기 위해 민간 사이버보안 전문가 300명을 육성하기로 했다.

26일 미래창조과학부는 다음 달 중순 국내외 해킹 방어대회 입상자 등으로 구성된 '사이버보안전문단'을 발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설립되는 사이버보안전문단은 ▲정보보호 관련 분야 5년 이상 근무한 자 ▲국내외 해킹방어대회 입상자 ▲정부 정보보호전문가 양성 프로그램 이수자 ▲정보통신망 침해사고 관련 기술·관리·물리적 조치 사항에 대한 전문지식 보유자 등으로 구성된다.

미래부는 신청자 400여명 가운데 비상상황 발생 시 단기간 전임 근무가 가능한지 여부 등을 검토해 조만간 300명을 선발할 계획이다.

사이버보안전문단은 신종 사이버 금융사기, 소프트웨어(SW), 웹, 모바일, 데이터 복원 작업(포렌식), 지능형지속보안위협(APT) 등 분과로 나뉜다.

사이버보안전문단원은 평시에는 분과별로 분과장의 지시에 따라 정보보호 관련 기술세미나·워크숍, 사이버 침해 위협 동향과 신규 위협 연구, 정보보호 인식 개선을 위한 홍보·캠페인, 정보보 관련 필요한 활동 등에 참여해야 한다.

미래부는 사이버보안전문단의 분과별 연구 세미나, 워크숍 등을 지원하고 정보보호 학회 행사 등에서 발표 기회를 제공할 방침이다.

해킹, 컴퓨터 바이러스 등 중대한 침해사고가 발생하면 사이보안전문단원 중 일부 단원은 공무원, 한국인터넷진흥원 직원 등과 함께 민관합동조사단을 구성한다.

사이보안전문단원은 민간인이지만 침해사고 관계의 사업장에 출입하는 권한을 부여받아 사고 원인을 조사할 수 있다.

조사단에 참여하는 사이버보안전문단원 수 20명 내외지만 침사고 규모와 유형에 따라 조정될 수 있다.

미래부는 전문인력이 금융권에서 활동하면인정유출,자결제사기(스미싱)과 같은 사고를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3069.05하락 53.5118:03 01/28
  • 코스닥 : 961.23하락 24.6918:03 01/28
  • 원달러 : 1119.60상승 15.218:03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8:03 01/28
  • 금 : 55.74상승 0.4218:03 01/28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 [머니S포토] 박영선 '의료영상정보 솔루션 기업 인피니트헬스케어 방문'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민에게 스마트워치 보급해 건강 모니터링"
  • [머니S포토] 수제화 거리 둘러보는 나경원
  • [머니S포토] 정부서울청사 찾은 김진욱 공수처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