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보건환경연구원에 20억 상당 분석장비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국내 유통 식품의 안전성 강화를 위해 식품 검사기관의 업무 강화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내 유통 식품의 안전성 확보를 위해 전국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20억원 규모의(국비 10억원·지방비 10억원) 첨단 분석장비를 지원한다고 26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등 13개 기관으로 ▲고순도 게르마늄 감마핵종 분석기(HPGe) 11대 ▲액체크로마토그래프(HPLC) 2대 ▲기체크로마토그래프(GC) 3대 등 첨단분석장비 3종류 16대를 지원한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2010년부터 지난해까지 전국 16개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총 96억원(국비 48억원·지방비 48억원) 상당의 첨단분석장비를 지원했다. 이들 장비는 주로 식품에 포함되어 있는 항생제, 잔류농약, 중금속, 보존료 등 유해물질 분석하는 장비다.

식약처는 첨단분석장비가 효율적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정기 예방 점검·보수 등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또 내년부터 첨단분석장비 지원을 식품분야에서 의약품 등의 분야로 확대하고, 모든 시·도 보건환경연구원에 동일하게 지원해 왔던 국고보조50% 지방정자립도에 따라 30~50%로 차등 지원할 계획이다.
 

  • 0%
  • 0%
  • 코스피 : 3140.31하락 68.6815:30 01/26
  • 코스닥 : 994.00하락 5.315:30 01/26
  • 원달러 : 1106.50상승 5.815:30 01/26
  • 두바이유 : 55.88상승 0.4715:30 01/26
  • 금 : 55.41상승 0.2115:30 01/26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 [머니S포토]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선언한 박영선 전 장관
  • [머니S포토] 우상호·박영선 '서울시장 맞대결'
  • [머니S포토] 침통한 정의당 "국민께 좌절감 안긴 점 잘 알아" 연신 사과
  • [머니S포토] 김종인-주호영, 소상공인 대책마련 간담회 입장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