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불법다단계 소비자 피해주의보 발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공정거래위원회가 취입·고수익을 미끼로 대학생을 현혹하는 불법 다단계판매 행위에 대해 소비자 피해주의보를 26일 발령했다.

공정위는 청년층을 현혹하는 불법 다단계판매에 대해 강력하게 제재하고 모니터링, 피해예방 홍보를 지속하기로 했다. 또 위법행위 적발시 엄중히 처벌하겠다는 방침이다.

'거짓명목 유인행위와 합숙강요 행위'는 2012년 개정돼 종전까지의 징역 5년 이하가 7년 이하로, 벌금 1억5000만원이 2억원으로 각각 강화된 바 있다.

교육을 받은 판매원들이 친구나 선후배 등을 회사로 유인해 단기간에 월 500~800만원의 고수익을 올릴 수 있다고 현혹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공정위에 따르면 2012년의 경우 실제로 상위 6% 아래 판매원의 수익은 월 5만원이 채 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 0%
  • 0%
  • 코스피 : 3114.55상승 21.8923:59 01/20
  • 코스닥 : 977.66상승 19.9123:59 01/20
  • 원달러 : 1100.30하락 2.623:59 01/20
  • 두바이유 : 55.90상승 1.1523:59 01/20
  • 금 : 55.19상승 123:59 01/20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 [머니S포토] 한산한 인천공항 입국장
  • [머니S포토] 국민의힘 잃어버린 10년, 인사 나누는 주호영-유승민
  • [머니S포토] 회의 앞서 대화 나누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에이미 "한국 돌아와서 기쁘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