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국립공원 탐방객 4700만명..북한산, 한려해상, 설악산 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근 10년간 탐방객수(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최근 10년간 탐방객수(제공=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관리공단(이사장 박보환, 이하 공단)은 지난해 전국 21개 국립공원 탐방객 숫자가 전년보다 15%(600만 명) 증가한 4,700만 명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탐방객이 크게 증가한 이유는 지난해에 무등산이 도립공원에서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면서 400여만 명이 늘어났기 때문이다.

탐방객이 가장 많은 국립공원은 북한산(715만 명)이며, 한려해상 (670만 명), 무등산(397만 명), 설악산(336만 명), 경주(315만 명), 지리산(280만 명) 순으로 나타났다.

탐방객이 가장 많은 달은 가을 단풍철인 10월로 전체의 15%인 691만 명이 방문했고 가장 적은 달은 2월로 4%에 해당하는 180만 명이 방문했다.

탐방객수는 정확한 측정을 위해 주요 출입구마다 센서장치를 이용한 자동계수기와 도서지역은 선박승객 수의 자료가 활용되었다.

한편 일본의 경우 2011년 기준으로 29개 국립공원에 3억 900만 명이, 미국은 2011년 기준으로 57개 국립공원에 6,300만 명이 각각 방문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 나라별로 국립공원 방문객수와 인구수를 비교해 보면, 일본은 국민 1인당 약 2.4회(2011년 인구수 1억 2,700만 명), 미국은 국민 1인당 약 0.2회(2011년 인구수 3억 1,300만명), 우리나라는 국민 1인당 약 1회(2013년 인구수 5,021만명)로 국립공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단 관계자는 “2010년에 처음으로 국립공원 탐방객이 4,000만 명을 넘어선 이후 지난해는 4,700만으로 역대 최고 탐방객 수를 기록했다”며 “올해는 5,00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어 모든 국민들이 안전하게 국립공원을 탐방하고 특별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