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60세로 정년 연장…임금피크제 도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 60세로 정년 연장…임금피크제 도입
삼성전자가 올해부터 60세로 정년을 연장하고 임피크제도입한다. 금피크제는 특정 연령부터 상임금을 삭감, 정년연장에 따른 임금총액늘지 않게 조정하는 제도다.

27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삼성전자 노사협의회는 현대 55세로 정해 정년을 60세로 연장하고 임금피크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지난해 정년을 60세로 개정한 고용촉진법이 국회를 통과하면서 2017년부터 모든 기업은 정년을 60세 이상으로 변경해야 한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는 법시행에 앞서 근로자 정년을 60세로 연장하로 했다. 대신 임금피크제를 도입해 56세부터 연봉을 점차 줄여나갈 예정이다. 60세가 되면 임금피크제 적용 전 연봉의 60% 수준으로 유지된다.

또한 삼성전자는 올해 기본급을 평균 1.9% 인상하기로다. 평균임금 인상률은 1.9%지만 고과 성 따라 개인별 인상률이 다르다. 최고등급인 ‘가’를 은 직원은 기본급이 8.9%까지 오른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통상임금 확대 판결에 따라 임금체계도 개편한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5.90하락 2.3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