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6 휴대폰 대란 영향…하루 8만명 번호이동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휴대폰 대리점(사진 = 류승희 기자)
휴대폰 대리점(사진 = 류승희 기자)
지난 26일 또다시 불어닥친 이른바 '226 보조금 대란'으로 8만건에 가까운 번호이동(알뜰폰 제외)이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번호이동 건수는 시장과열 지표인 2만4000건의 3배 이상인 7만9011건으로 집계됐다. 이날 하루 SK텔레콤은 4004명의 가입자가 줄어들었고,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775명, 1510명의 가입자가 증가했다.

'226대란' 당시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스마트폰 번호이동 시 파격적인 보조금을 지급한다는 내용의 게시물이 쏟아졌다.

일부 온라인 휴대폰 커뮤니티에선 스팟 정책으로 번호이동을 할 경우 아이폰5S 3만원, 갤럭시S4 12만원에 팔았다. 아이폰5S와 갤럭시S4의 출고가는 각각 81만4000원, 95만4000원이다. 단말기당 80만원가량의 보조금이 풀린 것. 정부에서 제시하고 있는 보조금 가이드라인이 27만원인 점을 고려하면 50만원 이상의 보조금이 추가로 지급됐다.

사정이 이런데도 SK텔레콤, KT, LG 유플러스 등 국내동통신사들은 서로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는 실정이다.

업계에서는 이번 '226대란'이 다음달 영업정지에 들어가고 국회에서 보조금 제재를 강화하는 '단말기 유통구조 개선법안'이 통과된 후 예상되 '시 냉각기'에 대비해 미리 가입자 확보에 나선 것으로 해석하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625.98상승 5.5418:01 05/18
  • 코스닥 : 871.57상승 5.5918:01 05/18
  • 원달러 : 1266.60하락 8.418:01 05/18
  • 두바이유 : 110.88상승 4.2318:01 05/18
  • 금 : 1818.20상승 4.718:01 05/18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 [머니S포토] 기재부·중소기업인 대화,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예린, 첫 솔로 무대
  • [머니S포토] 5·18 민중항쟁 제42주년 서울기념식
  • [머니S포토] 이창양 산업 장관, 취임 첫 행보로 대한상의 찾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