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GS건설 어닝쇼크 직전 회사채 발행 조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감원, GS건설 어닝쇼크 직전 회사채 발행 조사
GS건설이 어닝쇼크를 가능성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채 지난해 회사채를 발행해 금융당국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GS건설은 지난해 2월 38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하면서 직전해 대규모의 영업손실 가능성을 제대로 공시하지 않은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

GS건설은 지난해 2월7일 2012년 4분기 영업손실이 803억원이라고 발표했다. 또 2012년 전체 영업이익은 1603억원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기존 전망치 5550억원보다 크게 낮은 수준이다.

하지만 이에 앞서 같은달 5일 3800억원의 회사채를 발행하면서 내놓은 증권신고서에는 투자위험을 제대로 명시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회사채 발행 당시 GS건설은 AA-의 신용등급을 적용받았으나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신용등급이 A+로 떨어졌다.

금융감독원은 이같은 GS건설의 공시의무 위반 사실을 적발하고 그동안 조사를 벌여왔다. 이르면 다음달 증권선물위원회에서 GS건설에 대한 제재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624.55하락 22.8312:23 05/24
  • 코스닥 : 877.20하락 6.3912:23 05/24
  • 원달러 : 1263.80하락 0.312:23 05/24
  • 두바이유 : 109.47상승 1.412:23 05/24
  • 금 : 1847.80상승 5.712:23 05/24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 [머니S포토] 송영길 "강남북 균형 발전위해 강북지역 교통문제 해소가 우선"
  • [머니S포토] 尹 정부 '첫' 총리 한덕수, 박병석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방송토론회 앞서 인사하는 김은혜·김동연
  • [머니S포토] 김동연 "민주당 큰 변화와 뼈 깍는 혁신 필요 다시금 생각"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