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대한야구협회 압수수색…사업비 횡령했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검찰이 사업비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대한야구협회를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2부(임관혁 부장검사)는 27일 오전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 위치한 대한야구협회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압수수색을 위해 수사관들을 파견했으며 회계 관련 서류와 컴퓨터 하드디스크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의 압수수색에 앞서 문화체육관광부는 대한야구협회와 관련한 의혹을 수사의뢰했다.
 
특히 협회가 지난 ‘2012년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의 사업비를 중복 정산하는 방식으로 약 7억1326만원을 횡령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검찰은 협회에 대한 수사를 착수했으며 이번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에 대한 검증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문체부는 대한야구협회뿐만 아니라 대한배구협회, 대한배드민턴협회, 대한공수도연맹, 대한복싱협회 등 10개 체육단체에 대해 감사를 벌이고 수사의뢰했다.
 

  • 0%
  • 0%
  • 코스피 : 2620.44상승 23.8618:01 05/17
  • 코스닥 : 865.98상승 9.7318:01 05/17
  • 원달러 : 1275.00하락 9.118:01 05/17
  • 두바이유 : 106.65상승 3.8418:01 05/17
  • 금 : 1813.50상승 6.118:01 05/17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 [머니S포토] 국회 외통위, 의견 나누는 이재정·김석기
  • [머니S포토] 서현진·신연식 '카시오페아 파이팅!'
  • [머니S포토] 이수영, 정규앨범 10집으로 컴백
  • [머니S포토] 제2회 추경안 국회 운영위,  윤재순 대통령비서실 총무비서관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