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안전공단, 이륜차 불법개조 막는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교통안전공단은 28일 경기 안산시 공단 본사에서 한국오토바이정비협회와 '이륜자동차 불법개조 근절 및 이륜차 검사 분야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4월7일부터 시행되는 이륜자동차 배출가스 정기검사 협력을 위한 것으로 일부 이륜자동차의 소음기 불법변경 등으로 인한 소음공해와 대기환경오염 등 사회적 문제를 개선하는데 목적이 있다.

올해 검사대상은 대형(260cc 초과)차량으로 신차의 경우 최초 3년이 경과한 후 2년 주기로 검사를 받아야 한다. 정기검사 기간 내에 검사를 받지 않은 경우에는 최고 2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검사명령을 받았지만 이행하지 않을 경우에는 3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공단은 지난 22일 시행한 이륜자동차 정비업체 교육에 이어 3월1일 안산시청 대회의실에서 수도권지역 협회 회원 및 이륜자동차 관련 종사자 500여명을 대상으로 이륜자동차 배출가스 정기검사와 관련한 워크숍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워크숍에서는 대기환경보전법령 개정에 따른 이륜자동차 배출가스 정기검사 시행에 대한 교육을 비롯해 실제 검사대상 차량을 대상으로 배출가스 및 소음검사를 실시하게 된다.

이명룡 검사서비스본부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의 동반성장과 이륜자동차 검사제도 발전에 필요한 기술정보 향상은 물론, 불법 이륜자동차를 근절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3085.90하락 64.0318:03 01/15
  • 코스닥 : 964.44하락 15.8518:03 01/15
  • 원달러 : 1099.40상승 1.418:03 01/15
  • 두바이유 : 55.10하락 1.3218:03 01/15
  • 금 : 55.39하락 0.3118:03 01/15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 [머니S포토] 기아차 31년만에 '기아'로 사명 공식 변경
  • [머니S포토] 새롭게 선보인 '갤럭시 S21' 전작 대비 뭐가 달라졌을까
  • [머니S포토] 이낙연 "불평등해소TF, 이익공유제부터 논의"
  • [머니S포토] 코로나19 대응 및 백신 접종 계획 관련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