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서비스 협력사 2곳 또 파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전자서비스 노조 파업이 계속되면서 폐업 사업장이 또 나왔다.

28일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인 경기 이천의 삼성이천서비스와 충남 아산의 삼성튜텍 등 2곳이 내달 31일자로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지난 27일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 109곳 중 처음으로 부산 광명해운대서비스가 폐업을 공고한데 이은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의 폐업이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서비스 협력업체는 106곳으로 줄게 됐다.

삼성이천서비스와 삼성튜텍은 ▲노조 가입 직원들의 파업에 따른 경영환경 악화 ▲노조 측의 임금 인상 등 지나친 교섭 요구안 ▲스트레스로 인한 질병 악화 등을 폐업의 원인으로 지목했다.

실제로 삼성이천서비스 직원 40명 중 절반 이상이 노조원으로 활동하고 있으며, 삼성튜텍은 직원 35명 중 90%가 노조원이다.
 

  • 0%
  • 0%
  • 코스피 : 3066.40하락 56.1614:50 01/28
  • 코스닥 : 965.38하락 20.5414:50 01/28
  • 원달러 : 1117.10상승 12.714:50 01/28
  • 두바이유 : 55.53하락 0.1114:50 01/28
  • 금 : 55.74상승 0.4214:50 01/28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 [머니S포토] 긴급기자회견 갖는 이언주 전 의원
  • [머니S포토] 정의당, 성평등 조직문화개선대책 TF 1차 대책발표
  • [머니S포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대한노인회 찾은 이유
  • [머니S포토] 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대한상의 정책간담회서 인사말하는 박용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