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형저축 감소 7개월째…부활 1년만에 '찬밥' 신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서민층 재테크 수단으로 17년 만에 부활시킨 재형저축이 출시 1년 만에 찬밥 신세가 됐다.

2일 은행연합회에 따르면 올해 1월 말 현재 금융권의 재형저축(펀드 포함) 활동계좌는 175만2297좌로 지난해 12월 말(177만3428좌)보다 2만1131좌(1.2%) 줄었다. 신규계좌보다 해지계좌가 더 많은 셈이다.

이는 장기가입 상품임에도 다른 상품보다 금리가 크게 높지 않은데다 소득공제 혜택도 없어 고객들의 관심이 계속 떨어지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재형저축 계좌는 지난해 6월 말 182만8540좌로 고점을 찍은 뒤 7개월 연속 줄고 있다. 이런 추세는 앞으로도 계속될 전망이다.
 

  • 0%
  • 0%
  • 코스피 : 2638.05상승 25.618:01 05/27
  • 코스닥 : 873.97상승 2.5418:01 05/27
  • 원달러 : 1256.20하락 10.818:01 05/27
  • 두바이유 : 112.36상승 3.4318:01 05/27
  • 금 : 1851.30상승 3.718:01 05/27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첫날, 투표소 찾은 '이재명'
  • [머니S포토] 사전투표 참여한 안철수 성남 분당갑 후보자
  • [머니S포토] 송영길·오세훈, 사전투표 참여…'서울 표심은?'
  • [머니S포토] 5대금융지주 회장단과 인사 나누는 추경호 부총리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