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이나 우려에 글로벌 증시 급락…러시아증시 12% 폭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크라이나 크림 반도를 둘러싼 미국과 러시아 등의 대립이 위기 상황으로 치닫으며 글로벌 주요 증시가 급락했다.

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153.68포인트(0.94%) 내린 1만6168.03으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지수는 13.72포인트(0.74%) 낮은 1845.73을, 나스닥 종합지수는 30.82포인트(0.72%) 내린 4277.30으로 마감했다. 다우와 S&P500의 이날 하락 폭은 한달 만에 최대 수준이다.

이날 뉴욕증시는 장 초반부터 약세를 나타내다 러시아 흑해함대가 우크라이나에 최후통첩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다우가 200포인트 이상 떨어졌다. 다만 이후 흑해함대가 이를 부인하자 낙폭이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유럽증시 또한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이었다. 이날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30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3.44% 내린 9358.89로 장을 마쳤다.

영국 런던증시의 FTSE100지수도 1.49% 하락한 6708.35에, 프랑스 파리증시의 CAC40지수 역시 2.66% 떨어진 4290.87에 마감했다.

범 유럽지수인 스톡스(Stoxx)50지수는 2.94% 내린 3056.75를 기록했으며, 러시아증시의 RTS지수는 이날 11.80%나 폭락했다.

전쟁 우려가 고조되며 주식시장이 하락한 가운데 금값과 국제유가는 급등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4월 인도분 금은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28.70달러(2.2%) 오른 온스당 1350.30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10월28일 이후 최고치다.

4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보다 2.33달러(2.3%) 오른 배럴당 104.92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지난해 9월 이후 최고치다.
 

유병철
유병철 ybsteel@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위크> 증권팀 유병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26.26하락 17.2318:03 03/05
  • 코스닥 : 923.48하락 2.7218:03 03/05
  • 원달러 : 1126.10상승 118:03 03/05
  • 두바이유 : 69.36상승 2.6218:03 03/05
  • 금 : 66.37상승 3.2618:03 03/05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 [머니S포토] 눈물 흘리는 이용수 할머니
  • [머니S포토] 발렌타인, 자사 모델 정우성·이정재와 함께
  • [머니S포토] 정세균 "이번 추경안은 민생 치료제이자 민생 백신"
  • [머니S포토] 독도지속가능이용위 입장하는 정세균 총리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