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침만으로도 뇌출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낮기온이 영상 10도를 웃도는 포근한 날씨가 계속되면서 사람들의 옷차림이 제법 가벼워졌다. 하지만 아직은 일교차가 크고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기 때문에 얇은 봄 외투를 입는 것은 이르다. 

특히 평소 고혈압을 앓고 있는 환자라면 외출 시 더더욱 주의해야 한다. 환절기에는 급격한 체온 변화나 심한 기침으로도 뇌출혈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고혈압이 원인인 뇌출혈을 고혈압성 뇌출혈이라고 한다. 고혈압으로 인해 뇌에 손상이 지속되다가 뇌에 있는 작은 혈관들이 압력을 견디지 못하고 파열되어 출혈이 일어나게 된다.

20대 후반부터 동맥경화가 발생하기 시작하면서 혈관의 변화가 오는데 나이가 들면서 오랫동안 혈압이 높은 상태로 있으면 혈관벽이 약해져서 조그만 혈압이나 혈류의 변화에도 견디지 못하고 터진다.

특히 뇌속으로 들어가 묻혀 있는 아주 작은 혈관(천공동맥, 종말혈관)들에 이상이 생겨 혈압을 견디지 못하게 됐을 경우 잘 터지게 된다. 50~60대 이상의 고령에서 흔하게 발생하며, 겨울이나 환절기에 특히 많이 발생한다.

고혈압성 뇌출혈이 일어날 경우 갑작스런 의식 수준의 변화, 반신마비가 오거나 시야가 흐려지고, 간질, 저린 느낌, 언어장애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이에 갑작스러운 두통, 구토, 운동마비, 감각마비, 의식저하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뇌전산하 단층촬영이나 MRI 등을 통하여 뇌출혈의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한편 고혈압성 뇌출혈은 고혈압이 원인이기 때문에 평소 고혈압을 예방하는 생활습관을 갖는 것이 중요하다.

식습관의 변화, 운동 부족 등으로 나이가 들면서 고혈압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항상 고혈압 유무를 자주 확인하고 뇌졸중의 위험인자인 고혈압, 심장 질환 등 가족력이 있는 사람은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또 추운 곳에서 오랜 시간 있거나 갑자기 추운 곳으로 나오는 것을 피해야 한다. 특히 고혈압이나 비만이 있는 고령자는 화장실, 목욕탕 등 급격한 기온 변화나 혈압 변화를 가져오는 곳에서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추울때는 혈관이 수축하여 혈압을 높여 혈관이 터지기 쉽기 때문.

그리고 1일 염분 섭취량을 10g 이내로 하는 저염식과 절주, 신선한 야채와 과일을 섭취하는 등 건강한 식습관도 혈압을 낮추는데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콜레스테롤 섭취를 줄여야 하는데, 잘 알려진 것처럼 내장(간, 곱창)이나 알 종류(달걀 노른자, 명란) 같은 고콜레스테롤 음식은 제한하고 두부나 생선 위주의 식사를 하면 좋다.

청담튼튼병원 김호정원장은 “뇌출혈을 포함한 뇌졸중은 단일질환으로는 사망률 1위에 속할 정도로 위험하고 그 후유증도 크기 때문에, 평소 생활 습관을 개선하여 발병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뇌출혈 증상이 일어났을 경우 즉시 병원을 찾아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후유증을 최소화하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도움말=청담튼튼병원>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240.79하락 27.1418:01 06/21
  • 코스닥 : 1010.99하락 4.8918:01 06/21
  • 원달러 : 1134.70상승 2.418:01 06/21
  • 두바이유 : 73.51상승 0.4318:01 06/21
  • 금 : 70.98하락 1.3718:01 06/21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 [머니S포토] 한미 북핵 수석대표 협의 전 기념촬영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무총리, 아동학대 대응 현장 간담회 발언
  • [머니S포토] 화상 기자간담회 차 입장하는 박병석 의장
  • [머니S포토] 도쿄올림픽 대회 준비 상황보고 등 국회 문체위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