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 여자 컬링 대표팀에 격려금 1억원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세계그룹과 대한컬링경기연맹은 4일 오후 6시 조선호텔오키드룸에서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 환영식과 기자간담회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신세계그룹은 이날 환영식에서 선수단에게 격려금 1억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격려금 전달행사 직후 언론사 기자단과의 질의응답 시간도 마련된다.

이번 질의응답 시간은 컬링 여자대표팀이 소치올림픽을 마치고 귀국해 갖는 사실상 유일한 기자간담회다.

여자대표팀은 15일부터 23일까지 캐나다 세인트존에서 열리는 ‘2014 세계여자컬링선수권대회’에 출전하기 위해 11일 출국할 예정이다.

이 대회는 컬링종목에 있어서 가장 큰 규모의 국제대회로 아시아태평양지역 1위팀만 참가할 수 있다.

대표팀은 지난해 11월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에서 여자부 우승을 차지해 출전 티켓을 얻었다. 동 대회에서 남자팀은 3위를 차지해 아쉽지만 출전하지 못한다.

한국 여자대표팀이 소치올림픽에 나가게 된 것도 2012년 세계선수권대회에서 4위에 올랐기 때문이다.

10개국이 출전하는 올림픽 본선은 개최 이전 2개 연도 세계선수권대회 성적을 합산한 순위에 따라 개최국을 제외한 7개국이 출전권을 얻게 되며 하위 2개팀은 별도 대회를 열어 선발한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은 한국이 개최국이기 때문에 우리나라는 세계선수권대회 성적에 관계없이 자동 출전한다.

이번 신세계그룹의 격려금 전달에 대해 정영섭 대표팀 감독은 “소치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하지 못해 격금을기 송구한 심정”이라며 “하지만 그동안 신세계그룹의 후원으로 컬링 대표선수들이 지난 2년 동안 마음껏 훈련할 수 있어서 이번 소치올림픽에서 국민들로부터 관심과 격려를 받을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말했다. 또한 “더전해서 국민들의 성원에도 답례해야겠다는 생각에히 받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날 환영식 행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이번 소치올림픽에서 여자대표 선수들이 입고 출전했던 의류와 스톤을 포함한 장비들이 전시된다.

김해성 신세계그룹 사장은 “여자 컬링 대표팀은 동계올림픽 첫 출전임에도 불구하고 뜨거운 파이팅과 팀웍으로 세계 8위는 훌륭한 성과를 뒀다”며 “한국은론 전세계 스포츠 팬들에게 깊인상을 남긴 대표팀의 노고성과에 후원사로서 깊은 감사와 보람 느끼고 이를 바탕으로 4년평창에서 더 좋은 성과를 내서 컬링이 명실공이 국민 스포츠로 발전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박성필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099.69상승 104.7123:59 02/25
  • 코스닥 : 936.21상승 29.923:59 02/25
  • 원달러 : 1107.80하락 4.423:59 02/25
  • 두바이유 : 66.11하락 0.0723:59 02/25
  • 금 : 65.39상승 2.523:59 02/25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 [머니S포토] 한국판 실리콘밸리 '인천 스타트업 파크' 공식 개관
  • [머니S포토] 가덕신공항특별법·의료법 개정안 처리 앞둔 국회 법사위
  • [머니S포토] '코로나19 백신 접종 D-1'
  • [머니S포토] 한국 상륙 추추 트레인 '추신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