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내 날씬女 가장 많은 지역 어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 25개 자치구에서 비만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강남구인 것으로 조사됐다.

4일 서울시 통계 포털 ‘서울통계’ 비만도 자료에 따르면 2012년 기준 서울시민의 평균 체질량지수(BMI)는 23.0, 비만율은 23.7%를 기록했다.

이 중 강남구 거주 시민의 비만율은 19.2%로 서울시내 자치구 중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어 ▲서초구와 중구(20.9%) ▲광진구(21.3%) ▲은평구(21.4%) ▲동대문구(27.4%) ▲성북구(26.6%) ▲금천구·서대문구(25.7%) ▲노원구(25.3%) ▲도봉구(25.1%) ▲중랑구(24.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용산구는 27.7%를 기록, 비만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 비만율을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평균 31.0%로 여성 비만율(16.5%)의 두배에 달했다. 특히 용산구 남성의 비만율은 36.7%로 평균치를 크게 상회했다. 이어 송파구 남성(36.1%), 성북구 남성(35.1%), 양천구 남성(34.6%), 동대문구 남성(33.3%)의 비만율도 높은 축에 속했다.

반면 비만율이 가장 낮은 강남구 여성의 비만율은 8.7%로 평균치의 3분의 1 수준을 기록했다.
 

  • 0%
  • 0%
  • 코스피 : 3055.27상승 11.412:05 03/03
  • 코스닥 : 927.95상승 4.7812:05 03/03
  • 원달러 : 1124.10상승 0.112:05 03/03
  • 두바이유 : 62.70하락 0.9912:05 03/03
  • 금 : 61.41하락 2.8212:05 03/03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 [머니S포토] 4.7 재보궐 관련 용문시장 찾은 '박영선'
  • [머니S포토]용산 정비창 부지 정화사업 현장, 안전모 착용하는 '김종인'
  • [머니S포토] 제31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청년 고용 활성화 방안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