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 오피스룩 스타일링 '女 캔디컬러, 男 투톤 재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봄 오피스룩 스타일링 '女 캔디컬러, 男 투톤 재킷'
뜻 하지 않게 갑작스레 찾아온 봄. 미처 옷장을 정리하지 못했기에 출근 복장에 고민이 따를 수밖에 없다.

이런 이들을 위해 패션기업 세정의 패션전문점 웰메이드가 자사의 브랜드를 활용한 생기발랄 봄 오피스룩 스타일링을 제안했다.

▶ 오피스 레이디, 봄맞이 캔디컬러 재킷으로 톡톡 포인트
옐로우, 핑크, 블루 등 봄 유행 컬러에 대한 의견은 분분하지만 공통점은 명도와 채도가 높은 선명한 컬러라는 것이다. 겨우내 움츠리고 있던 몸과 마음에 생기를 돌게 하는 데에는 캔디컬러 아우터(겉옷)가 제격이다. 

여성 직장인들이라면 두루 갖추고 있는 기본 컬러의 바지나 셔츠에 캔디컬러 재킷 하나만 걸쳐줘도 봄 분위기 물씬 나는 오피스룩을 쉽게 완성할 수 있다.

그러나 캔디컬러 재킷은 너나 할 것 없이 즐겨 입는 스테디셀러 아이템이니, 여기에 나만의 차별화 포인트를 주고 싶다면 기본 스타일보다는 변형 스타일 아이템에 주목하자. 일반 재킷보다 기장이 길고 옷깃이 없는 형태의 코트형 재킷은 도회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더해주고, 재킷형 트렌치코트는 보다 캐주얼하고 트렌디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디자인뿐 아니라 소재를 달리 한, 트위드나 니트 소재의 재킷을 입으면 사랑스럽고 따뜻한 느낌을 연출할 수 있다.
봄 오피스룩 스타일링 '女 캔디컬러, 男 투톤 재킷'

▶ 남성 직장인, 투톤 재킷으로 산뜻한 봄 패션 완성
비즈니스 캐주얼 붐으로, 기본 정장에 타이나 로퍼, 백팩 등 액세서리만으로 개성을 표현한 차림새는 이제 흔히 볼 수 있게 됐다. 봄을 맞아 좀 더 산뜻하고 감각적인 차림을 선보이고 싶은 남성 직장인이라면 투톤 재킷을 시도해보자.
봄 오피스룩 스타일링 '女 캔디컬러, 男 투톤 재킷'

투톤 컬러 원단의 재킷은 밝고 활동적인 분위기를 만들어주어 비즈니스 캐주얼뿐 아니라 일상복으로 활용하기에도 좋다. 전체적인 투톤 컬러가 아직 부담스럽다면, 옷깃 등에 배색이 들어간 정도의 투톤 재킷을 추천한다.

그레이, 네이비 등 무난한 컬러의 기본 재킷을 선호한다면 체크나 스트라이프 등 무늬가 있는 셔츠로 포인트를 주어 좀 더 세련된 차림을 연출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웰메이드 관계자는 “변덕스런 봄 날씨에 재킷만으로는 보온성이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며 “일교차가 큰 날에는 재킷 대신 퀼팅 안감이 들어간 트렌치코트를 걸치거나 재킷 안에 카디건을 덧입으면 따뜻하면서도 멋스러운 차림새를 연출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사진제공=앤섬, 인디안, 도움말=웰메이드>
 

  • 0%
  • 0%
  • 코스피 : 3012.95하락 86.7418:03 02/26
  • 코스닥 : 913.94하락 22.2718:03 02/26
  • 원달러 : 1123.50상승 15.718:03 02/26
  • 두바이유 : 64.42하락 1.6918:03 02/26
  • 금 : 64.29하락 1.118:03 02/26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 [머니S포토] 허창수, 전경련 정기총회 입장
  • [머니S포토] 대화하는 윤호중 법사위원장과 여야 간사
  • [머니S포토] 체육계 폭력 등 문체위, 두눈 감고 경청하는 '황희'
  • [머니S포토] '예타면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국회 통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