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보유액, 3518억弗…8개월 연속 최대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외환보유액이 8개월 연속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5일 한국은행은 2월 말 현재 외환보유액이 3517억9000만달러로 1월(3483억9000만달러)보다 34억달러 늘었다고 발표했다.

외환보유액은 지난해 6월 3264억4000만달러를 기록한 이후 8개월 연속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외환보유액 가운데 대부분을 차지하는 유가증권은 3228억9000만달러(91.8%)로 1월보다 40억3000만달러 늘었다.

예치금은 6억1000만달러 줄어든 181억1000만달러(5.1%)를 기록했고, 금은 47억9000만달러(1.4%),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34억9000만달러(1.0%), IMF포지션은 25억달러(0.7%)였다.

1월 말 현재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는 세계 7위 수준이다.

외환보유액이 가장 많은 나라는 중국(3조8213억달러)이며, 일본(1조2771억달러), 스위스(5324억달러), 러시아(4989억달러), 대만(4169억달러) 등이 그 뒤를 잇고 있다.
 

  • 0%
  • 0%
  • 코스피 : 2305.42하락 27.2223:59 07/01
  • 코스닥 : 729.48하락 15.9623:59 07/01
  • 원달러 : 1297.30하락 1.123:59 07/01
  • 두바이유 : 106.34하락 7.0623:59 07/01
  • 금 : 1801.50하락 5.823:59 07/01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 [머니S포토] 박보균 문체부 장관 '게임업계와 함께'
  • [머니S포토] 혜리·산다라박, 상반된 매력 '뿜뿜'
  • [머니S포토] 소비자단체 발언 경청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조찬 간담회 갖은 尹 정부 경제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