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스마트폰 송금 이체한도 대폭 줄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인터넷·스마트폰 송금 이체한도 대폭 줄인다
앞으로 인터넷과 스마트폰을 이용한 송금 한도가 지금보다 축소될 전망이다.

날로 진화하는 금융사기와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한 조치다.

5일 은행권에 따르면 외환은행은 전자금융거래 약관을 개정, 이날부터 기존의 3등급 체계의 이체한도를 2등급 체계로 변경하고 이체한도를 대폭 줄였다.

3등급 체계는 보안 강도에 따라 1등급(일회용비밀번호생성기(OTP) 이용), 2등급(보안카드+문자메시지 통지), 3등급(보안카드)의 이체한도를 달리 두는 제도다.

기존의 2등급은 한번에 5000만원, 하루에 2억5000만원을 보낼 수 있었지만 이제는 보안카드로 송금할 경우 한번에 1000만원, 하루에 1000만원만 보낼 수 있다.

다만 1등급인 OTP 이용 거래는 기존과 마찬가지로 한번에 1억원, 하루에 5억원까지 송금할 수 있다.

국민은행(21일)과 우리은행(28일)도 이와 같은 방식으로 개편할 예정이다.

앞서 기업은행은 지난달 18일 송금 시스템을 개편한 바 있다.

신한은행은 상반기 중 모든 고객을 상대로 개편된 방식을 적용할 예정이다.
 

  • 0%
  • 0%
  • 코스피 : 3238.15하락 16.2713:22 07/26
  • 코스닥 : 1053.23하락 2.2713:22 07/26
  • 원달러 : 1152.70상승 1.913:22 07/26
  • 두바이유 : 74.10상승 0.3113:22 07/26
  • 금 : 72.25상승 0.8213:22 07/26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 [머니S포토] 국회 국방위, 청해부대 집단감염 긴급현안질의
  • [머니S포토] 송영길 "민주당 후보들 간 지역주의 논란 벌어지는 것 매우 유감스러"
  • [머니S포토] 이준석 "우리당 탄핵으로 서로 헐뜯는 문화 사라지게 했다"
  • [머니S포토] '공모주 대어' 카카오뱅크 청약 접수 돌입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