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개인정보 불법유통 208곳 수사의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은 지난달 7일 출범한 ‘개인정보 불법유통 감시단’이 개인정보 불법유통·매매행위 혐의가 있는 208개 업자를 적발했다고 5일 밝혔다. 금감원은 현재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한 상태다.

금감원에 적발된 업자들은 동일한 연락처로 인터넷 카페, 블로그, 홈페이지 등에 ‘각종 디비(DB) 판매합니다’ 등의 문구로 개인정보 매매광고물을 게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된 불법광고업자 중 44건은 중국(37개), 필리핀(3개), 미국(2개), 독일(1개), 캐나다(1개)등 국외 재외동포 커뮤니티에도 게재된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은 “이들 업자는 건당 10~50원 정도의 금액매하고 있으며 정보는 주로 대출사기나 보이스피싱 등 범죄조직이 불특정 다인을 기망하는데 이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3283.81상승 7.6209:43 06/24
  • 코스닥 : 1013.83하락 2.6309:43 06/24
  • 원달러 : 1137.60하락 0.109:43 06/24
  • 두바이유 : 74.50상승 0.4209:43 06/24
  • 금 : 73.43상승 0.9109:43 06/24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 [머니S포토] 추미애 '제20대 대선 출마선언'
  • [머니S포토] 양승조 충남도지사 출판기념회
  • [머니S포토] 국회 행안위 통과 '대체공휴일법'…이제 본회의만 남아
  • [머니S포토] 대정부질문 둘째날…주먹인사 나누는 박병석-김부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