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황사·대설에 주의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광주광역시 소방안전본부는 연중 세번째로 자연재해가 많이 발생하는 3월에는 황사와 이상기후로 인한 대설에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5일 밝혔다.

소방방재청 재난종합상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10년(2003~2012년) 간 3월에 자연재해가 15회 발생해 7월과 8월 다음으로 자연재해가 많이 발생했다.

특히 최근 10년간 3월에만 6회의 대설이 내려 726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고, 3월 평균 황사 발생일수는 2.5일로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돌발성 폭설로 인한 주택이나 비닐하우스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눈이 30㎝ 이상 쌓이지 않도록 수시로 치우고, 황사가 발생했을 때는 창문을 닫고 노약자는 실외 활동을 자제해야 하며 보호 안경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것이 좋다.

시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지난 2005년과 2010년에는 3월 중순에도 대설이 내려 교통이 마비되고 많은 비닐하우스가 피해를 입었다"며 "3월에는 '봄의 불청객' 황사에 대비하고 예상치 못한 대설에도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37.71상승 45.713:24 07/07
  • 코스닥 : 755.78상승 11.1513:24 07/07
  • 원달러 : 1299.90하락 6.413:24 07/07
  • 두바이유 : 101.73하락 9.3413:24 07/07
  • 금 : 1736.50하락 27.413:24 07/07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 [머니S포토] 하태경 TF 위원장 "희생자 구조 없었다"
  • [머니S포토] 첫 고위 당정 협의회서 발언하는 한덕수 국무총리
  • [머니S포토] "모두발언 않겠다" 박홍근 원내대표에게 발언권 넘기는 우상호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차세대 V10 모델 '우라칸 테크니카' 국내 출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