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日서 반환된 ‘조선왕조 의궤 오대산사고본’ 영인본 제작 추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철종대왕국장도감의궤 표지(출처=문화재청 보도자료)
▲철종대왕국장도감의궤 표지(출처=문화재청 보도자료)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조선왕조 의궤 오대산사고본의 안전한 보존관리와 전시 활용을 위해 실물 그대로의 형태인 영인본(影印本, 복제한 책) 제작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에 따르면 조선왕조 의궤 오대산사고본 영인사업은 3개년 계획으로 추진되는데 사업 첫해인 올해에는 「철종대왕국장도감의궤(哲宗大王國葬都監儀軌)」 등 4종 10책을 제작한다.

디지털 이미지 촬영, 전통한지 제작, 표지직물 직조와 천연염색, 인쇄, 장정(裝幀) 과정을 거쳐 원본의 형태와 재질을 그대로 재현을 꾀하는데, 특히 조선왕조 의궤의 가치를 높여주는 행사 또는 행렬 모습을 그린 반차도(班次圖)와 행사도구 또는 행사와 관련된 건물 그림인 도설은 모사전문가가 직접 그려서 입체적이고 생동감 있게 표현할 예정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이 보관하고 있는 조선왕조 의궤 오대산사고본은 모두 82책으로, 2011년 일본 궁내청으로부터 국내로 반환된 조선왕실도서 1,205책 가운데 역사적 가치가 큰 기록문화유산이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조선왕조 의궤 오대산사고본 영인본을 학술연구와 전시자료로 적극 활용하여 국민에게 우리나라 기록문화유산의 우수성을 널리 알릴 계획이라 밝혔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78.74상승 31.3718:03 05/06
  • 코스닥 : 969.99상승 2.7918:03 05/06
  • 원달러 : 1125.80상승 3.218:03 05/06
  • 두바이유 : 68.96상승 0.0818:03 05/06
  • 금 : 67.76상승 3.3818:03 05/06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 [머니S포토] 교육부·국교조, 박수속에 본교섭 시작
  • [머니S포토] 차로 줄인 세종로, 숲+사람 공존 보행로 재탄생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자리한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귀엣말 나누는 정세균-정구용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