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후 스트레스 1위, 남성은 돈.. 여성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결혼의 대한 환상이 현실로 바뀌는 순간 스트레스가 시작된다고 한다. 그렇다면 미혼남녀가 생각하는 결혼 후 가장 스트레스를 많이 받을 것 같은 순간은 언제일까?

결혼정보회사 노블레스 수현은 미혼남녀 877명(남성 435명, 여성 442명)을 대상으로 지난 18일부터 4일까지 ‘결혼 후 스트레스 1위?’에 대한 설문 조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남성의 경우 ‘금전문제’(155명/35.7%)를 1위로 꼽았다.

설문에 참여 한 서모씨(34세, 남)는 “요즘 맞벌이는 하는 부부들도 많지만 아직까지는 집안의 경제력을 이끌어 나가는 것은 남편의 능력에 달려 있다고 생각한다”며 “결혼 후에는 싱글 때처럼 지출을 내 마음대로 할 수 없는 부분이고 책임감도 막중해져 금전적으로 아내와 부딪히는 일이 생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잔소리’(122명/28.1%), ‘명절 및 집안행사 챙기기’(91명/20.7%), ‘육아’(67명/15.5%)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여성들은 ‘명절 및 집안행사 챙기기’(223명/50.5%)를 1위로 꼽았다.

유모씨(27세, 여)는 “결혼 하기 전 명절은 별 생각 보내던 휴일이었는데 결혼 후에는 의미가 달라진다고 하더라”며 “주말마다 친정, 시댁을 번갈아 가면서 찾아 뵙고 생신, 가족행사 등 챙겨야 할 것이 이렇게 많은 줄은 미쳐 몰랐다”고 답했다.

뒤 이어 ‘집안일’(95명/21.6%), ‘육아’(76명/17.1%), ‘금전문제’(48명/10.8%) 순으로 조사 됐다.

결혼정보업체 노블레스 수현의 김라현 본부장은 “결혼 후에 생기는 문제들을 스트레스로 생각하면 스트레스지만 또 다르게 생각하면 두 사람이 부부로써 서로 맞춰가는 과정일 수도 있다“며 “행복한 결혼생활을 위해서는 스트레스를 현명하게 극복하고 부부가 서로 배려하고 양보하는 마음을 가져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강인귀
강인귀 deux1004@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S 강인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