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 새 수장에 이덕훈 전 우리은행장 선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덕훈 전 우리은행장
이덕훈 전 우리은행장

국책은행인 수출입은행장에 21년 만에 非모피아(옛 재무부 출신 관료) 출신이 선임됐다.
 
기획재정부는 이덕훈(65) 전 우리은행장을 제18대 수출입은행장으로 임명했다고 6일 밝혔다.
 
이덕훈 신임 수출입은행장은 81년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으로 사회에 첫발을 디딘 후 대한투자신탁 사장과 우리금융지주 부회장, 우리은행장,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을 역임하는 등 이론과 경험을 갖춘 금융전문가다.

2001년 우리은행장 취임 이후 3년 연속 대규모 흑자로 전환시키는 등 강한 업무추진력으로 정평이 나 있으며, 시장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신뢰 형성을 중시한다.

세심한 배려와 솔선수범 리더십으로 직원들의 신망도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재무부 장관 자문관, 금융개혁위원회 멤버로서 한국 금융산업의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한 초석을 다졌으며, 1996년에는 수은의 최초 장기발전 계획인 ‘2000년대를 향한 수출입은행의 발전방안’ 연구 용역을 총괄 수행하기도 했다.

경기도 광주 출신으로 삼선고와 서강대 수학과·경제학과를 졸업했으며, 미국 웨인주립대에서 경제학 석사를 그리고 미국 퍼듀대에서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 0%
  • 0%
  • 코스피 : 3153.32상승 31.2118:01 05/14
  • 코스닥 : 966.72상승 14.9518:01 05/14
  • 원달러 : 1128.60하락 0.718:01 05/14
  • 두바이유 : 68.71상승 1.6618:01 05/14
  • 금 : 66.56상승 1.0218:01 05/14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 [머니S포토] 김부겸 총리 '안심하고 백신 접종 하세요'
  • [머니S포토] 취임식서 박수치는 김부겸 신임 총리
  • [머니S포토] 총리 인준 강행 규탄항의서 전달하는 국민의힘
  • [머니S포토] 경총 예방 문승욱 "아무도 흔들 수 없는 제조강국 위상 다질 것"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