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수명 느는 사이 소비성향은 감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균 수명이 약 5년 늘어나는 사이에 평균 소비성향이 고연령층을 중심으로 4% 이상 줄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김석기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9일 '수명 증가가 연령별 평균 소비성향에 미치는 영향' 보고서를 통해 에서 "2000년 이후 한국 가구의 평균 소비성향이 고연령층을 중심으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르면 한국인의 평균수명이 2000년 76.0세에서 2010년 80.8세로 증가한 점 등을 바탕으로 모의실험을 한 결과, 생존확률이 평균수명을 기준으로 4.8세 늘어날 때 전체 소비자의 평균 소비성향은 4.4%포인트 감소했다.

연령별로 20∼50대 소비자의 소비성향 감소폭이 3.7%포인트였고 60대 이상은 9.0%포인트에 달했다.
 

  • 0%
  • 0%
  • 코스피 : 3205.46상승 6.8413:00 04/19
  • 코스닥 : 1030.20상승 8.5813:00 04/19
  • 원달러 : 1118.20상승 1.913:00 04/19
  • 두바이유 : 66.77하락 0.1713:00 04/19
  • 금 : 65.12상승 0.9513:00 04/19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 [머니S포토] 4.19 민주묘지 찾은 시민들
  • [머니S포토] 김부겸 "국민에게 도움 주는 정책 새로운 입장 밝힐것"
  • [머니S포토] 신임 총리 지명 당일, 준비단 사무실 찾은 '김부겸'
  • [머니S포토] 박병석 의장 예방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단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