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 제안 '한옥마을·한양도성 주민사업' 최대 2000만원 지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종로구 가회동에 사는 주민 김00씨는 한옥마을을 보기 위해 관광객들이 마을을 찾는 것은 좋았지만 이로 인한 소음으로 생활하기가 불편했다. 이러한 고민은 옆 집 황00씨도 마찬가지. 급기야 마을주민들은 대책 마련을 위해 머리를 맞댔고 ‘침묵관광’이라는 프로그램이 탄생했다.

서울시가 이처럼 한옥마을 또는 한양도성 인근에 살며 동네 사정을 잘 아는 주민이 마을의 가치를 증진시키면서도 보전하는 ‘한옥마을 및 한양도성 인근마을 가꾸기 주민사업’에 최대 2000만원을 지원한다.

시는 10일 이 같이 밝히며 "지역주민들의 자긍심과 애향심을 높이고 역사적 보존가치가 있는 한옥마을과 한양도성을 주민 스스로 가꿀 수 있도록 동기를 부여하기 위함"이라고 밝혔다.

대상지역은 서울의 대표 한옥마을 지역과 한양도성 인근 마을이다.
한옥마을 주거지역 조용한 관람 문화 만들기.(사진제공=서울시)
한옥마을 주거지역 조용한 관람 문화 만들기.(사진제공=서울시)
우선 한옥마을은 북촌, 경복궁 서측, 인사동, 운현궁, 돈화문로 일대이며, 한양도성 인근마을은 종로구, 성북구, 중구, 용산구, 서대문구 일대다.

지원대상 사업은 ▲주민 워크숍, 마을잔치, 마을프로젝트 등 주민 모임형 사업 ▲관광객 등 시민이 한옥과 한양도성의 역사적, 문화적 자산 가치를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시민 참여형 사업 ▲사생대회, 현장학습 등 초·중·고 학생들이 역사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학교 교육형 사업 ▲지역의 다양한 자원 등을 활용해 마을의 가치를 부각시킬 수 있는 마을 특화형 사업 ▲3개 이상 주민모임 및 단체가 연합해 진행하는 지역 연합 공동형 사업 등이다.

서울시는 주민 모임형, 시민 참여형, 학교 교육형 사업은 1개 사업당 최대 500만원씩 지원하고, 마을 특화형 사업은 최대 1000만원, 지역 연합 공동형 사업은 최대 2000만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여기에 마을활동가(코디네이터)를 통해 사업계획 구상과 전반적인 프로세스 등 사업상담 및 컨설팅을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자격은 뜻 맞는 주민 3인 이상이거나 그 지역에 소재한 단체, 학교 등이면 신청할 수 있다.

한옥마을의 경우는 주민간 공동체를 살리고, 지역의 정주성 보전, 마을의 장소적 자원 등을 활용한 사업이면 무엇이든 가능하다. ‘마을강좌 및 한옥 오픈하우스’, ‘마을 경관보전을 위한 주민협정’, ‘마을 자료수집 및 전시’ 등의 사업이 있다.

한양도성 인근 마을은 지역공동체를 만들고, 마을과 한양도성의 장소적 자원 등을 활용한 프로그램 사업을 대상으로 지원한다. ‘마을과 도성연계 탐방코스 운영’, ‘한양도성 체험 교육’, ‘성곽마을 지역 특화사업’ 등이 가능하다.

지원 대상사업 희망자는 31일까지 서울시 북촌한옥마을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 접수된 제안사업에 대해서는 선정심사위원회를 개해 4월 중 선정할 계획이다. 사업지원 절차 및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북촌한옥마을 홈페이지에 있는 ‘제안사업 지원계획 공고문’을 참조하면 된다.
 

  • 0%
  • 0%
  • 코스피 : 3232.53상승 7.5815:30 07/27
  • 코스닥 : 1046.55하락 1.0815:30 07/27
  • 원달러 : 1150.10하락 4.915:30 07/27
  • 두바이유 : 74.50상승 0.415:30 07/27
  • 금 : 71.59하락 0.6615:30 07/27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연일 계속되는 폭염'
  • [머니S포토] 질의 받는 김현아 SH 사장 후보자
  • [머니S포토] 與 윤호중 "정부와 함께 생활물류법 현장 안착되도록 점검"
  • [머니S포토] 주거 정책 기자회견, 입장하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